스마트(SMART)하게 일 잘하는 법   

2010.04.16 09:00

모 컨설팅 회사는 컨설팅 프로젝트에 들어가면 밤 12시까지 일하는 것을 불문율로 할 만큼 일을 시킨다고 하더군요. 밤 10시 이전에 퇴근하는지 안 하는지 체크까지 한다고 합니다.  듣기만 해도 질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늦게까지 일하는 이유가 뭘까?'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밤 12시까지 책상에 앉아 있는다고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를까요? 다음날 맑은 정신으로 일하는 게 생산성을 위해 더 낫지 않을까요? 그렇게 야근을 당연시하는 이유는 예상컨대 다음 중 하나겠죠.

1) 고객과 PM이 일을 엄청나게 시켜서
2) 고객에게 잘 보이기(show-off) 위해서
3) 야근 사이클이 몸에 익어서 낮엔 일이 잘 안 되기 때문에


저마다의 사정이야 어떻든 밤 12시까지 일하는 것은 자신에게도, 가족에게도 좋지 않습니다. 제가 일을 잘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낮에 집중하면 그날 수행할 일은 충분히 일과시간 내에 끝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과시간 이후는 자기 자신이나 가족을 위해 투자하는 생활이 고단한 사회생활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일하면 좋을까요? 여기에 일을 잘하기 위한 원칙 5가지를 소개해 봅니다. 앞글자를 따면 SMART가 되는 군요. 그래서 SMART하게 일하는 법이라고 기억해 두면 좋겠습니다. ^^

Single-Tasking
한번에 한 가지 일만 집중해야 합니다. 여러 가지 일을 한꺼번에 벌여 놓고 concurrent하게 일하는 multi-tasking 방식의 업무 태도는 겉으로 보기엔 일을 열심히, 굉장히 많이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끝내지 못하고 서로 '간섭'하기 때문에 좋은 품질의 결과물이 나오기 어렵습니다.

멀티 태스킹은 허구하는 사실이 신경심리학 연구로 밝혀졌습니다. '한번에 한 가지 일'만 하십시오. 중간에 다른 일이 생기면 그것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판단해서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계속할지 아니면 나중에 할지 결정하십시오. 그리고 우선순위가 정해지고 나면 절대로 우선순위를 바꾸지 말고 하나의 일을 완벽히 끝내기 바랍니다.

Minimizing
일 욕심이 과한 사람들은 다른 이들에게 자신이 일을 많이 했음을 보여주려는 생각에 '양을 늘리는' 데 집착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일 못하는 사람일수록 군더더기가 덕지덕지 붙은 결과를 만드느라 밤을 지새웁니다. 그래야 인정을 받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업무의 핵심이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를 고민하고, 일하는 과정을 슬림하게 만들 방법을 궁리하십시오. 간결하게 일의 결과를 정리하는 데 초점을 맞추면 야근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일이 범위가 넓으면 작게 나눈 후에 하나씩 '격파'하는 방법으로 미니마이즈하기 바랍니다.

또한 다른 사람이 시킨 일이라 해도 그 범위를 다 받을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일의 양을 효과적으로 줄이고도 원하는 아웃풋을 얻을 수 있을지 그 사람과 논의해서 일의 '고갱이'만 수행하는 게 서로에게 좋겠지요.

Activity-Listing
최소화(minimized)된 일의 과정과 결과물이 결정되면, 그것을 어떤 절차대로 진행할지 세부적인 행동(activity) 목록을 기록하는 게 좋습니다. 여행을 계획할 때 "이런 루트를 따라 가야겠다"라고 계획은 잘 세우면서도 업무를 시작할 때 그렇게 하지 않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저는 일을 시작할 때 To-Do List를 만들어서 하나씩 지워가며 일을 진행하는데, 지우는 재미가 빚을 청산하는 것처럼 후련함을 느낍니다. 그게 일의 종착점에 빨리 다다르게 만드는 지름길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Activity List를 적어 놓으면 길을 잃지 않고 어디쯤 와 있는지 파악할 수도 있고 더 빠른 길을 찾을 기회도 얻게 됩니다.

Resource-Concentrating
일과시간엔 일에만 집중해야 합니다. 직원들의 하루 일과를 관찰하면 대략 이렇습니다. 오전엔 커피 마시고 동료와 이야기하면서 얼렁뚱땅 시간을 흘려보냅니다. 지난 밤에 야근을 했기 때문에 피곤한 탓도 있습니다. 점심을 먹고나면 식곤증 때문에 2시나 3시까지는 일에 능률이 오르지 않습니다.

3시가 지나고 공복 상태가 되어야 그제서야 일이 손에 붙습니다. 그런데 일이 좀 되는가 싶으면 6시가 지나고 저녁을 먹고 돌아와 밤 늦게까지 일을 해야 합니다. 악순환이 되는 거죠. 모든 직원들이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제법 많은 직원들이 이런 패턴으로 일을 합니다.

이런 업무 습관이 업무 흐름에 병목과 지체를 야기합니다. 고속도로에서 하나의 차가 사고를 내면 그 뒤로 수 Km의 정체가 발생합니다. 머리를 식히기 위해 인터넷을 본다는지, 동료들과 잡담을 나누는 게 필요하지만 그것에 필요 이상으로 빠지면, 뒤에 해야 할 일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버립니다. 여러분 자신과 시간은 일을 하기 위한 '자원(resource)'이죠. 일할 때는 일에만 여러분의 자원을 집중시키기 바랍니다.

Time-Managing
하나의 업무를 시작할 때마다 언제까지 그것을 완료할지 명확하게 설정해야 합니다. "그냥 한번 해보자. 어떻게든 끝나겠지"라고 생각하면 밤 12시가 넘어가도, 일주일이 지나가도 일이 완료되기 힘듭니다. 자신에게 데드 라인을 설정하고 일에 집중하다 보면 퇴근 시간이나 금요일이 다 되기도 전에 일이 끝나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겁니다.

일이 주어질 대마다 그것에 투여할 시간의 등급을 매기세요. 1시간짜리, 하루 짜리, 3일 짜리... 이런 식으로 정해 놓으면 곳간에 쌀가마니가 쌓이듯이 일이 차곡차곡 진행된다는 느낌이 들 겁니다.

또 하나 중요한 포인트는 절대로 '미루지 말라'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데드라인 근처에 다다르고 나서야 부랴부랴 일을 시작합니다. 가령 10일의 시간이 주어지면 8일까지는 놀거나 다른 일을 하다가 9일째에 이르러서 일을 시작하죠. 

어떤 사람들은 데드라인 근처에서 일을 시작하면 일에 잘 집중할 수 있어서 일이 잘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냥 '기분이 그런 것'입니다. 착각이죠. 시간에 쫓겨 내놓은 아웃풋의 퀄러티가 좋은 걸 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시간을 좀더 주면 더 잘 할 수 있을 텐데..."라고 변명하는 경우가 많지요. 일이 주어지면 기한이 얼마이건 간에 초기에 바로바로 끝내는 게 일 잘하는 방법입니다. 천천히 '퇴고'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물리적으로 일을 엄청나게 시키는데 야근을 안 할 수 없다'는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되네요. 물론 그런 경우도 있지만, 매번 일에 허덕인다면 자신에게 문제는 없는지 먼저 되볼아보면 좋겠습니다.

이 글의 내용은 읽어 보면 다 아는 것일지 모르지만, "SMART하게 일하는 법" 역시 실천이 중요합니다. 성공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는 '아는 것'의 차이가 아니라 '행동하는 것'의 차이인 것과 같습니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은 하나라도 자신에 맞는 방법을 찾아 실천에 옮겨 보기 바랍니다.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다음의 링크를 눌러서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여기를 클릭!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pdaclub.org BlogIcon pdaclub 2010.04.16 10:14

    계속되는 야근과 밤샘근무로 몸이 좋아지지 않아서 퇴사 후 쉬고 있는데, 관심이 가는 글을 올리셨네요. 1번의 경우도 글 쓰신 내용을 적용할 수 있을까요? 타겟일정이 타이트하게 잡을 수 밖에 없게 갑이 요구하고 그에 따라 을인 회사가 제대로 준비하고 있어도 밤새지 않기는 어려우며, 직원실력이나 여러가지 환경이 제대로 준비되지 않는 회사라면 더 야근이 많아질 수 밖에 없죠. 더구나 갑이 중간중간 더 요구하는게 생긴다면 더 골치 아픕니다. 어느정도 커트를 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게 통하지 않을떄가 있습니다. 그리고 단순히 M/D만 계산한게 아니라 정확히 계산을 해보고 물리적으로 산술해봐도 갑이 준 타겟일정을 맞출려면 밤새는 수 밖에 없는 일이 많았죠. 선택은 세가지입니다. 그런 갑하고는 다시 일하지 않던가, 갑하고 협의해서 품질을 위해서 일정을 늦추겠다 와 회사 직원을 더 뽑는 것 입니다. 그러나 이런게 다 됬으면 대다수의 IT중소기업들이 밤새는 일들을 하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해당 프로젝트 PM에게 왜 이렇게 말도 안되는 일정을 잡았는지 물어보니 그렇게 하지 않으면 갑이 다른 곳과 계약을 했을 것이라고 하더군요.

    제가 한번은 갑도 거의 저희와 똑같이 주중이건 주말이건 밤새 일해서 하도 궁금해서 갑인 회사 의 한 책임에게 물어봤습니다. 이런식으로 일하면 아무리 엘리트 기업이라도 사람인 것은 똑같은데 버티지 못하고 쓰러지지 않겠냐구요.

    정색을 하면서 "저희는 모두 이렇게 일하면서 쓰러지지도 않고 업무 실수하지 않습니다." 라고 하더군요. 아마 저에게 위세할려고 한 말이라고 생각하지만, 아무리 지금 제가 얘기한 갑인 기업이 돈을 많이 준다지만 그 회사도 주중이건 주말이건 쉴새 없이 밤새 일하고 아무리 돈을 많이 벌면 과연 그게 좋은걸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갑인 회사와 저희 회사는 목표를 너무 높게 잡아서 말씀하신 SMART 하게 업무효율을 최대한 높일 수 있게 일을 하면서 계속 밤새 업무실적을 타 회사들보다 높이기 위해서 일했던 회사였습니다. 장기적으로 봐서는 회사에 좋지 않은데 갑인 회사나 을인 회사나 직원들을 단순히 도구로만 보니 씁쓸하더군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4.17 01:00 신고

      말씀하신대로 일을 무식하게(?) 많이 주는 사람도 참 문제가 많습니다. 많이 시키면 많은 걸 얻을 수 있을까요? 날림공사를 욕하기 전에 일 시키는 사람 스스로 반성해야 할 문제입니다. 그렇게 당당하게 말한 갑은 일 중독인 듯하네요. ^^ 긴 의견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futureshaper.net BlogIcon 쉐아르 2010.04.16 23:10

    저도 직장 생활을 '을' 아니면 '병'만 해오다 보니 늦게까지 일해본적이 많습니다. 40시간 스트레이트도 몇번 기록해봤구요. 하지만 그렇게 시간넘어 일하는 것은 정말 급한 위기 상황에만 필요하지 그게 지속적으로 유지되면 결코 좋지않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사람의 몸은 한계가 있는 것이니까요.

    무엇보다 집중해서 한가지 일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동감합니다. 그게 몸에 배고 또 조직이 그런 문화를 가지게 되면 그 다음 'MART'가 따라올 것 같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4.17 01:02 신고

      을의 고충, 저도 십분 이해합니다. ^^ 컨설팅이 태생적인 을이니까요. ^^ 왜 이렇게 우리는 서로를 다그치는 걸까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경쟁을 장려하는 것일 텐데, 경쟁 그 자체를 위해 경쟁을 추구하는 여러 모습들을 볼 때마다 씁쓸함이 밀려옵니다. 감사합니다. ^^

  3. Favicon of http://pdaclub.org BlogIcon pdaclub 2010.04.17 03:15

    어느 회사인지 애기하지 않겠지만 S가 문제였습니다. 같이 일하면서 제가 나이가 많아 일주일만에 하루 쉬었고, 그쪽 젊은 담당자 9일쯤인가 하루 쓰러졌더군요. 그 회사는 ㅡㅅ러진 사람이 있어 회사네에 심폐호흡기인가가 구비되어 있답니다. 저희가 미친 듯이 노력했던 것은 밤새 근무해야 효율이 떨어지기에 어떻게 든 밤새는 시간을 앞당겨서 적어도 12시전에는 끝내고 들어갈려고 했는데 그렇게 나두질 않더라구요. 암튼 느낀건 대기업이 엘리트군이 있어서도 그렇지만 그렇게 미친 듯이 일하니 다른 대기업보다 똑같은 조건에서 더 일하니 위에 있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암튼 저희도 업무 효율성과 건강과 가정을 지켜야 직장을 오래 다닐 수 있기에 별 노력을 다시 퇴근 시간을 밤 10시 이전으로 댕길려고 노력했는데 쉽지않더라구요. 뭐 갑이 밤이고 낮이고 주주이고 주말이고 상관없이 조으니 어쩔수가 없더라구요, 아마 S사와 일해본 분들은 대부분 동감하리라 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4.17 20:16 신고

      심폐호흡기라...정말 충격적인 이야기인 걸요? 너무나 비인간적인 근무여건이군요. 물리적 환경이 아무리 좋아도 사람이 사람을 닦달하는 보이지 않는 환경의 위해가 더 크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4. SJH 2010.05.06 11:15

    저도 일을 하다보면 dead line 한 3일전부터 일을 시작합니다..
    다음엔 안그래야지 하면서도 또 그렇게 되더라구요..
    좀더 구체적인 실천방안이나 혹시 도움이 되는 법은 없을까요?
    왜 초기에 일을 잡으면 나중에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미룰까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5.07 10:37 신고

      유일한 실천방법은 습관을 들이는 것 뿐입니다. 왕도는 없지요. 일을 작게 잘라서 하나씩 격파해 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

  5. 김경록 2010.06.04 08:59

    정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실천함이 중요하겠죠. single-tasking, minimizing, actvity-listing, resource-concentracting, time-managing 유익하게 실천해 보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royal_fam BlogIcon real 2010.06.14 17:13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허락없이 퍼갑니다. ^^

    perm. |  mod/del. |  reply.
  7. 행인1 2011.12.20 13:55

    업무진행함에 있어서 참고하여 행동해보겠습니다. 잘될지는 의문이네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