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7월 23일(화) 부산교통방송 <스튜디오 949>에서 방송된 <유정식의 색다른 자기경영>의 내용읍니다. 


1. 인퓨처컨설팅의 유정식 대표와 연결돼 있습니다.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해볼까요?


사회자께서는 오늘 좋은 일이 생길 것 같다고 보는가, 나쁜 일이 생길 것 같다고 생각하는가?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런 질문을 들으면, ‘좋은 일이 생길 것이다’라고 답한다. 그렇지만 통계적으로 따져보면 좋은 일, 나쁜 일, 그리고 중립적인 일이 생길 것 같다는 대답이 대략 3분의 1씩 동일하게 나오는 게 맞다. 하지만 좋은 일이 생길 것이라는 대답을 훨씬 많이 하는데, 이렇게 미래를 낙관적으로 보는 것이 별로 나쁘지는 않겠지만, 그게 심해지면 문제가 생길 수가 있다. 낙관주의적인 경향 때문에 현실을 똑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헛된 기대감을 갖고서 실제로는 아무런 시도를 하지 않는, 그런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오늘은 낙관주의의 위험성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2. 사람들이 미래를 낙관적으로 보는 경향이 사실인가?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준다면?


그렇다. 하지만 사람들은 대부분이 자신이 미래를 낙관적으로 본다는 것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 미래를 객관적으로 바라본다고 자신의 능력을 믿을 뿐이다. 많이 알려진 것이지만, 사람들은 자기 아이가 비범한 재능을 지녔다고 믿는다. 또 자신은 평균수명보다 오래 살 거라고 기대하고, 평균적인 사람들보다 건강하고 또 성공할 거라고 생각한다. 아마도 결혼할 때는 자기가 이혼할 확률은 낮다고 생각하지만, 이혼하는 사람들은 아주 많은 것도 미래를 낙관적으로 본다는 증거다. 자신이 암에 걸릴 확률을 아주 낮게 보고 부모보다 나은 삶을 살 거라고 기대하는 것도 역시 마찬가지다.


이렇게 미래에 긍정적인 사건이 발생할 확률은 과대평가하고, 부정적인 사건이 발생할 확률은 과소평가하는 것 때문에 낭패를 겪을 수밖에 없는데, 특히 흡연이나 폭음 같이 몸에 안 좋은 습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기가 병에 걸릴 확률을 과소평가했다가 덜컥 병에 걸리고 마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이런 경향을 심리학에서는 ‘낙관 편향’이라고 부른다.

3. ‘낙관 편향’의 위험은 알겠는데, 인간이 낙관 편향을 갖게 된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 아닌가?


낙관 편향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사실 낙관 편향이 살아가는 데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것이다. 낙관 편향은 미래에 경험하게 될지도 모르는 고통을 떠올리지 못하게 만드는데, 그렇기 때문에 힘든 일에 도전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 미래를 낙관하지 못하고 비관만 한다면, 자기의 삶이 더 나아질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면, 발명도 하지 않을 것이고, 미지의 땅으로 탐험을 떠나지도 못했을 것이다. 또 이혼한 사람들은 재혼할 엄두도 내지 못한다. 발전하지 못하고 그냥 좁은 울타리에 갇혀 살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미래를 낙관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문명과 문화의 혜택을 받으면서 살 수 있는 것이다. 적당한 낙관 편향은 우리에게 도움이 되지만, 비현실적인 낙관주의, 다시 말해서 아무런 증거 없이 미래가 그냥 좋을 것이라는 기대는 위험하다는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 특히나 자신의 능력이 평균적인 사람들보다 뛰어나다는 자신감을 조심해야 한다.



4.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인가? 


지금 차 안에서 이 방송을 듣는 청취자분들께 질문을 드려 보겠는데, ‘본인의 운전 실력이 상위 몇 퍼센트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는지 답해 보기 바란다. 장담하지만, ‘나는 운전 실력이 하위 10퍼센트에 해당한다’는 분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 지금 당장 통계를 낼 수 없지만, 아마도 여러분들 중 대부분은 ‘나의 운전 실력은 상위 20퍼센트 이상이다’라고 대답했을 것 같다. 이건 사실 여러 설문 조사에서 매번 동일하게 나온 결과인데, 어떤 설문 조사에서 대학 교수들은 자기의 연구 능력이 다른 교수보다 뛰어나다고 대답한 경우가 94퍼센트나 됐다고 한다. 거의 모든 사람이 다른 사람보다 뛰어난 경우가 존재할 수 있을까? 이처럼 불가능한데도 사람들은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는데, 적정한 수준의 낙관주의는 좋지만, 낙관주의가 과다하면 좋지 않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5. 자기가 적정한 수준의 낙관주의를 가졌는지, 아니면 낙관주의가 과도한지 어떻게 알 수 있나?


사회자 본인께서는 몇 살까지 살 거라고 생각하는가? (대답) 우리나라 여성의 평균수명은 84세인데, 그것을 기준으로 파악하면 낙관주의의 정도를 짐작할 수 있다고 한다. 이건 미국의 경제학자들이 규명한 것인데, 평균수명보다 20년쯤 더 오래 살 거라고 말한 사람은 ‘급진적인 낙관주의자’이고, 2~3년쯤 더 살 거라고 말한 사람은 ‘온건한 낙관주의자’라고 한다. 


그렇다면 실제로 둘 중 누가 더 건강한 생활을 할까? 조사를 해보니까, 온건한 낙관주의자들이 더 오래 일하고, 더 많이 저축하고, 담배도 덜 피운다고 한다. 급진적인 낙관주의자들은 그 반대다. 담배도 많이 피우고 저축도 별로 하지 않는다고 한다. 급진적인 낙관주의자들은 자신의 낙관 편향이 뼈아픈 실패로 이어지고 만다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6. 낙관 편향으로 인해서 실패한 사례를 소개해 준다면?


호주 시드니로 여행을 가면 꼭 보고 오는 게 있는데 뭔지 아는가? 바로 오페라 하우스 건물이다. 지금은 전세계에서 관광객을 끌어 모으는 아름다운 건물이지만, 오페라 하우스가 지어진 역사를 살펴보면, 낙관 편향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괴롭히는지를 알 수 있다. 이 건물의 예산은 원래 700만 달러였는데, 최종적으로 소요된 비용이 얼마였는 줄 아는가? 자그마치 1억 200만 달러였는데, 당초 예산보다 열네 배나 넘은 액수였다. 그리고 6년 정도면 다 지을 줄 알았는데, 착공하고 나서 16년이나 지난 1973년에 겨우 완공됐다.


착공에 빨리 들어가야 한다는 압박감이 심해서 최종 설계도가 완성되기도 전에 착공한 것이 결정적인 실패 원인이었다. 일단 짓고 나면 잘 진행될 거라는 낙관주의 때문에 그랬을 것 같은데, 지금은 아름다운 건축물로서 명물이 되었지만, 초기에 낙관적인 희망을 갖기보다는 예상 가능한 문제를 미리 생각하고 대비했더라면, 현실을 똑바로 봤더라면 좋았을 텐데...하는 아쉬움이 있다. 정부나 지자체에서 월드컵이나 국제행사를 경제적 효과를 홍보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것도 따지고 보면 낙관 편향이다.



7. 국제행사를 유치하면서 말하는 경제적 효과가 뭔가 잘못됐다는 말인가?


애석하게도 그렇다. 사실 거짓말에 가깝다. 보통 일자리가 늘어난다고 홍보하는데, 늘어난 일자리는 경기장을 만들거나 행사를 진행할 때만 필요한, 일시적인 것들이 많다. 행사가 끝나고 나면 계속 유지되는 일자리가 적고, 일자리가 남아 있어도 대부분은 비정규직이 채우고 있는 경우가 많다. 


행사가 끝나고 남는 시설물의 유지비를 대부분은 간과하는데, 그게 굉장한 부담으로 다가온다. 서울 잠실에 88 서울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이 있지 않나? 그곳을 지나가면, ‘1년에 얼마나 경기장을 사용할까?’란 생각이 든다. 경제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2002년 월드컵이 경제를 활성화시킬 거라는 약속도 헛된 약속이었다고 한다. 국제 행사에 대한 낙관주의적인 시각을 반드시 조심할 필요가 있다.



8. 낙관 편향의 위험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무언가를 계획하거나 진행할 때는 항상 발생 가능한 문제를 쭉 뽑아보고 각각의 문제를 어떻게 대비할지를 미리 연구하는 것이 낙관 편향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다. 이런 활동을 경영학에서는 ‘리스크 매니지먼트’라고 하는데,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미리 떠올려 보면 미래를 낙관적으로만 보려는 자동적인 경향을 어느 정도는 제어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그리고 과거의 경험을 잘 활용해야 한다. 우리가 낙관 편향을 가지는 이유는 과거의 경험을 싹 잊어버리기 때문이다. 새뮤얼 존슨이란 사람은 ‘재혼은 경험에 대한 희망의 승리’라고 말한 적이 있다. 결혼생활에서의 끔찍했던 경험을 잊어버리고 다음 번 결혼생활은 좋을 거라고 기대한다는 점을 이야기한 것인데, 과거를 살펴보면 유사한 사례에서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어떤 곤란한 일이 발생했었는지, 그런 난관을 어떻게 해결했는지를 볼 수 있다. 그런 것들을 면밀히 살펴보면 미래를 마냥 낙관적으로 계획할 수는 없겠다는 마음이 들 것이다. 적어도 위험을 대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끝)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