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지난 여름에 갔던 캐나다. 여행기를 올리다가 중단했는데, 금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올려 봅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사진에 대한 긴설명은 하지 않으렵니다.



빅토리아에 머물며 벽화로 유명한 체마이누스로.



마을 한가운데에 물레방아가.



장터가 열렸군요.



곳곳에 보이는 벽화




진저브레드 모양이 벽 장식



예쁜 까페



탐스럽고 색깔 고운 꽃.



벽화 앞에서 선 아들




무언가를 공연하는 곳. 이름이 뭐였더라....



이 마을 역사를 보여주는 벽화



조그만 간이역



체마이누스에서 가장 유명한 벽화



누군가를 기다리는 원주민 처녀?



또 다른 벽화



원주민들을 형상화한 조각



벽에는 이렇게 벽화로 장식되고...



꽃을 파는 집




피리 연주자



마을을 순회하는 투어 차량



체마이누스에서 빅토리아로 돌아오면서 들른 덩컨. 토템폴의 도시.



다양한 모양의 토템폴.



색깔이 예쁜 객차



덩컨 시내. 의외로 보행자가 적다는.



대형 토템폴



빅토리아로 돌아와서 들른 무슨무슨 저택. 이름이 가물가물. 이렇게 또 하루가 저물고...


반응형

Comments

  1. 익명 2012.12.30 12:20

    비밀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반응형


※ 지난 여름에 갔던 캐나다. 여행기를 올리다가 중단했는데, 금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올려 봅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사진에 대한 긴설명은 하지 않으렵니다.



캠룹스는 잠시 휴식을 취하기 위해 머문 곳.

오늘은 캐나다 동쪽 끝, 빅토리아로 이동하는 날.



호텔에서 내려다 본 캠룹스 전경.



오랜 운전에 피곤하여 잠시 쉬다가....



페리를 타고 빅토리아로 입성



깔끔한 페리 내부. 약 1시간 소요.



페리 바깥 풍경



페리의 앞부분. 의외로 속도가 빠릅니다.



경치 좋다!



밴쿠버로 향하는 페리



멋진 요트. 부럽다.



페리에서 내릴 준비.



우리가 4박할 호텔에 도착.



토템폴이 군데군데



빅토리아 시청사



엠프레스 페어몬트 호텔. 너무 비싸 엄두가 안 나는.



이렇게 빅토리아에서의 첫날이 지나고...



반응형

Comments

  1. Favicon of http://www.webexpertz.in/ BlogIcon Website Designing Company 2013.06.14 18:38

    나는 당신의 모든 기사를 읽고 아주 좋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www.seoexpertz.com/ BlogIcon SEO India 2013.06.14 18:40

    나는 귀하의 SEO 관련 기사를 읽고 아주 좋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반응형


※ 지난 여름에 갔던 캐나다. 여행기를 올리다가 중단했는데, 금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올려 봅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사진에 대한 긴설명은 하지 않으렵니다.


오늘은 재스퍼에서 캠룹스로 이동하는 날.



떠나기 전에 들른 패트리샤 호수




좀 더 올라가면 또 하나의 호수, 피라미드 호수




여유롭게 음악을 들으며 풍경을 감상하는 소녀



피라미드 호수가에 집짓는 모습



아까 소녀가 있던 곳에 이번엔 노부부가 앉아...



캠룹스로 가는 길에 잠깐 휴식을 취한 배일마운트. 모기가 엄청 많다는.




5시간 운전 끝에 캠룹스 도착. 긴 하루가 끝나고...


반응형

Comments

반응형


오늘은 어제 갔던 루이스 호수에 아침 산책을 다녀온 후에 물빛깔이 예술이라는 모레인 호수와 에머랄드 호수(요호 국립공원에 위치)에 보러 갔습니다. 로키에는 산도 높지만 조금씩 물빛깔이 다른 호수들도 수백 개나 되죠. 그 많은 호수들을 하나씩 눈에 담는 것도 로키 여행의 즐거움입니다.

아침 일찍 도착하니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다만 날씨가 좋지 않아 아쉽더군요. 그래도 호수의 풍경은 고요하고 마음을 편안하게 해줍니다.


수면에 발을 찰랑거려보는 아들.


호수 주변의 산책로를 따라 걷습니다. 떠밀려온 고사목도 운치를 더해 줍니다.


조금씩 하늘이 갭니다. 빛이 들어오네요.


청회색 물빛이 신비롭습니다.


산책로를 걷다가 바라본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의 모습.


이제 날이 완전히 개어 하늘이 파랗게 빛납니다. 호수도 따라 빛나네요.


노란 꽃 너머의 호수


돌아서기 전에 한 장 더! 잘 있어라, 루이스!


루이스 호수의 반대쪽에 위치한 레이크 루이스 스키 리조트를 찾았습니다.


곤돌라를 타고 루이스 호수와 로키의 준봉들을 조망하기 위해서죠.


벌써 많은 사람들이 올라왔습니다. 일군의 중국인 학생들이 시끄럽게 노는 바람에 짜증이 좀 났지만...


멀리 바라보이는, 방금 떠나온 루이스 호수를 이렇게 다시 보니 반갑습니다. 로키가 만들어 놓은 푸른 진주 같습니다.


야생동믈들의 생태와 보호활동에 관해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도 듣고...


여러 야생동물들의 박제도 만져보고, 구경하고....


다시 곤돌라를 타고 내려갑니다.


루이스 호수에서 남쪽으로 15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모레인 호수가 있습니다. 파란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물빛이 아주 인상적입니다.


카누를 타는 사람들.


10개(9개?)의 봉우리가 호수를 병풍처럼 감쌉니다.


물빛이 정말 예술입니다.



모레인 호수를 뒤로 하고 다음에 찾은 호수는 에머랄드 호수입니다. 밴프 국립공원이 아니라 인접해 있는 요호 국립공원에 있죠. 로키의 3개 호수 중 하나라는데, 날씨가 나빠져서 에머랄드빛이 살아나지 못했습니다.


역시 호수 위에는 어김없이 카누를 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비가 후둑후둑 떨어집니다.


에머랄드 호수에 있는 까페.


날씨가 좋았더라면....


저기에서 하룻밤 묵고 싶어집니다.


에머랄드 호수를 보고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내추럴 브릿지에 들렀습니다. 말 그대로 자연적으로 생긴 다리라는 뜻이죠.


이렇게 물을 피해 반대편으로 건널 수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안전을 위해 막아 놓았지만...


내추럴 브릿지의 모습을 사진에 담는 관광객.


이렇게 쉬엄쉬엄 다니다 보니 하루가 또 지납니다. 내일은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따라 재스퍼로 이동합니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단순한 도로가 아님을 실제로 이동하면서 경험했답니다. 정말로 강추하는 길입니다. 그럼, 이만 총총.


반응형

Comments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3 10:36

    와.. 환상적인 곳이네요. 판타지 영화에 나오는 풍경같아요>_<

    perm. |  mod/del. |  reply.
반응형


오늘은 밴프에서 보우 밸리 파크웨이를 타고 레이크 루이스로 이동했습니다. 가는 길에 존스턴 캐년에 들러 1시간 30분 정도 가볍게 하이킹을 했죠. 로우 폭포(Low Fall)까지 갔다가 오는 간단한 하이킹입니다. 

오후에는 유키 쿠라모토의 피아노 곡으로도 알려진 루이스 호수를 보러 이동했습니다. 가자마자 왜 루이스 호수가 로키의 보석이라 불리는지, 그 이유를 알겠더군요. 빅토리아 산의 빙하를 마주하며 안쪽으로 포근하게 감싸듯 고인 옥빛의 물이 여행자의 눈을 사로잡습니다. 

그 이후로 다른 곳은 가지 않고 루이스 호수에서만 시간을 보내습니다. 하루를 온전히 투자해도 좋을 만한 곳이었습니다.


밴프에서 보우 밸리 파크웨이로 접어들자마자 길가에 나타난 염소 가족. 다람쥐만 보다가 이렇게 큰 야생동물을 보니 반가웠습니다.


존스턴 캐년에 오르는 길. 길이 잘 만들어져 있어서 어린 아이들도 오르기 쉽습니다.


빙하가 녹은 물이라 물빛이 청회색입니다. 


죽은 고사목 위에 덮힌 이끼가 신비로움을 자아냅니다.


30~40분 정도 가니 이렇게 로우 폭포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사진으로 보기엔 작아 보이지만 물살이 거세고 소리도 엄청 큽니다. 튀어오르는 물방울 때문에 옷이 젖을 정도입니다.


이제 내려가는 길.


내려가는 길에 만난 다람쥐.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우리에게 먹을 걸 달라는 눈치입니다. 하지만 먹이를 주면 벌금이 엄청나다는 것. 


다시 차를 달리다가 만난 절경. 눈을 덮은 고봉들 아래로 강이 흐르로 철길이 달립니다.

 

루이스 호수. 빅토리아 산이 인상적입니다.


빅토리아 산을 덮은 빙하.


사진을 잘 못찍어서 제대로 모습을 보여줄 수 없네요. 사람들이 좀 북적이는 것만 없으면 고요한 풍경입니다.


루이스 호수에 자리잡은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 1박 숙박비가 최소 60~70만원. 우리는 여기에 묵지 않았습니다. ^^


호텔에 들어가니 이렇게 박제된 사슴 머리가 보입니다. 델리에서 가볍게 빵과 커피로 허기를 채우고.


카누를 타러 갔지요.


배가 양쪽으로 흔들거려 처음엔 바짝 긴장을 했답니다. ^^  카누를 타며 바라보는 빅토리아 산은 더욱 절경입니다.


호수 한가운데에서 찍은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노를 오래 저으니 등에 땀이 한가득. 이렇게 루이스 호수를 온몸으로 느꼈습니다.


내일은 레이크 루이스 주변 지역의 다른 호수들을 찾을 계획입니다. 


반응형

Comments

  1. 이경민 2012.08.02 06:49

    록키의 물이 청록색인 이유는 빙하 녹은 물이라서라기보다는
    석회성분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레이크 루이스는 잘 조성된 깔끔한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근처에 유명한 호수들이 많은데 제 각각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죠.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광주랑 2012.08.02 19:08

    정말 그림같은 곳에 다녀오셨네요. 중간에 보이는 다람쥐도 너무 귀엽구요 ^^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반응형


그동안 인터넷 사정이 여의치 않아 여행기를 올리지 못했네요. 다행히 현재 묵고 있는 캠룹스의 호텔에서 인터넷이 제법 빠른 덕에 캐나다 여행의 3일차인 밴프 여행기를 짧게나마 올려 봅니다.

캘거리에서 밴프 국립공원으로 진입하니 우리를 압도하듯 내려다 보는 바위산들이 왜 이름이 로키인지를 말해 주더군요. 처음엔 좀 으스스하기도 했답니다(날씨가 흐려진 탓에).

밴프 중심가. 저 멀리 캐스캐이드 산이 보이네요.


밴프를 휘감고 도는 보우 강(Bow River)


캐스캐이드 공원에서 밴프 시내 쪽을 바라본 모습.


캐스캐이드 정원은 예쁜 식물로 잘 정돈된 곳입니다. 모기만 없다면 더할나위없이 좋았겠지만요. ^^


캐스캐이드 정원의 다른 모습.


정원 내부의 건물. 나름 고풍스럽게 생겼습니다.


보우 강의 산책로를 따라 20여분 정도 걸으면 보우 폭포를 만납니다. 사진으로는 별거 아닌 듯 하지만 소리와 물살이 장쾌합니다. 


밴프에서 차로 15분 정도를 가면 닿을 수 있는 미네완카 호수. 물빛이 아주 예쁜 곳이죠. 유람선도 있으나 가격이 비싸서(성인 1인에 45달러) 패스~


미네완카 호수.


미네완카 호수를 보며 대화를 나누는 연인.


미네완카 호수에서 카약을 즐기는 가족. 나도 타봤으면...


미네완카 호수 옆에 투잭 호수(Two Jack Lake)가 있습니다. 작지만 물살이 잔잔하고 물색깔도 예쁜 곳입니다. 피크닉 나온 가족들이 많더군요. 플라잉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도 제법 있구요.


투잭 호수 바로 앞까지 차를 댈 수 있답니다.


박력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어서 찍은, 이름모를 산. 이 근처에서 엘크를 봤지요. 미처 사진으로 찍진 못했습니다.


터널 마운틴 쪽의 전망대에 올라서 본 모습. 다람쥐, 토끼를 닮은 모습의 암석(후두스 Hoodoos라 부름). 그 아래로 흐르는 보우 강.

이렇게 쉬엄쉬엄 밴프 근처를 돌아다니면서 relax 했습니다. ^^ 내일은 루이스 호수 쪽으로 이동합니다.



반응형

Comments

  1. Favicon of http://lenscat.tistory.com BlogIcon 렌즈캣 2012.08.01 08:36

    아, 밴프 반갑네요 ^^ 저도 밴프 처음 들어서자마자 록키산맥의 기상(?)이 느꼈었습니다 ㅎㅎ

    perm. |  mod/del. |  reply.
반응형

 

오늘은 캐나다 여행의 둘째날, 캘거리 외곽에 있는 해리티지 공원으로 일찌감치 향했습니다. 아침 9시쯤 도착했는데, 갑자기 날씨가 을씨년스러워져서 겨울옷을 꺼내 입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캘거리는 날씨 변덕이 심해서 하루 중에 계절을 다 경험할 정도입니다. 다행히 오후에는 날씨가 쨍해져서 활동하기 좋더군요.


해리티지 공원은 캘거리 사람들의 옛날 생활 모습(1800년대에서 1900년대 초)을 재현해 놓은 곳입니다. 우리 식으로 말하면 '민속촌' 입니다. 역사가 짧아서인지 별것 아는 듯 보이는 것에도 의미를 부여하는 듯 보였지만(입장료도 좀 비쌌다는...), 여러 가지를 나름대로 아기자기하게 꾸며 놓았더군요. 볼거리가 별로 없는 캘거리에서는 나름 가볼 만한 곳인 것 같습니다.


몇 장의 사진으로 여행 둘째날을 정리해 봅니다.




우리가 렌트한 폭스바겐의 제타(Jetta). 11일간 우리가 함께 합니다.





공원에서 표를 끊고 (성인 1인당 20달러 정도) 들어가니 옛날 복장을 한 여자아이들이 지나갑니다. 체험학습을 하러 온 걸까요?




예전에 하늘과 땅을 주릅잡았던 비행기와 여러 형태의 차량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옛날에 사용되던 주유기. 색깔이 화려합니다.





화려한 주황색 자동차. 멋있네요. 




핑크빛 자동차.




조금 더 진화된(?) 형태의 주유기




전시실 전체의 모습.




공원을 걸으면 여러 개의 집을 만납니다. 아무곳이나 들어가 구경할 수 있죠. 여기는 유태인 교회인 듯.





1900년대 초의 놀이시설을 재현해 놓은 곳. 단순하지만 의외로 재미있네요. 이것 말고 관람차, 회전 캐터필러, 회전목마 등이 있습니다.





증기기관차도 타보고.... (물론 진짜 증기기관차는 아니지만)





증기선도 타보고...(물론 진짜 증기선은 아니지만)




호수를 여유롭게 둘러 봅니다. 바람이 차서 마치 11월 날씨 같았습니다.





배를 내릴 때가 되자 햇살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빠르게 올라갑니다.




날씨가 쨍해지니 입고 있던 겨울옷을 벗게 됩니다.





마굿간도 가보고....





옛날 사람들이 술잔을 기울이던 클럽도 가보고...





실제로 무언가를 열심히 만드는 대장간도 가봤습니다.




옛날 복식을 한 노부인의 설명을 들으며...





두 마리 말이 끄는 마차에 올라 공원 전체를 둘러 봅니다.





서부시대에 온 듯한 착각이 듭니다.





하늘에는 독수리(혹은 매)로 추정되는 새가 푸른 하늘을 멋지게 활공합니다.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하니 건널목 표시도 정감 있네요.



이렇게 6시간 정도 공원에서 시간을 보낸 후에 밴프(Banff)로 이동했습니다. 갑자기 국립공원 입장료를 받는 톨게이트가 나타나 당황(?)하기도 했죠. 호텔에 도착하자마자 우리는 피곤하여 일찍 잠에 빠져 듭니다.





반응형

Comments

  1. Favicon of http://blog.fujixerox.co.kr BlogIcon 색콤달콤 2012.07.30 19:00

    캐나다 날씨가워낙에 한 몫을 톡톡히 해주네요~ 어쩜 저렇게 하늘이 맑고 깨끗한지...
    공기가 맑고 환경이 좋아서 그런 거겠죠~?
    왠지 모르게 옛날 느낌, 과거 서부시대 모습이 드러나는 것 같아 흥미롭고, 문제는...
    지금 당장 캐나다로 떠나고 싶어진다는 겁니다+_+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