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밤   

2009. 11. 4. 00:21




가을밤



미농지 같은 밤이다

별은 사라지고 아이는 몇 번이고 뒤척인다

이마를 짚어 미열을 재는 표정의 강물처럼

휘이익 달아나는 자동차의 불연속한 흔들림처럼

긴 입막음 끝에 내뱉은, 도시의 검은 연기 같은 밤이다




나를 거절하는 사람의 눈빛 같은 밤이다

손을 잡을 때와 놓을 때 교차하는 감각의 비끌림처럼

더운 입술이 남긴 차가운 촉각처럼

도시를 뒤로 하고 또 다른 도시로 숨어들 때,

온갖 빛을 닫고 기대어 바라 본, 벌판의 바람 같은 밤이다

나를 잊어내는 고요한 밤이다




순진한 삶이 아픈 밤이다





'유정식의 서재 > [자작] 詩와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가에 기대어 하늘을 본다  (2) 2009.11.23
그 날, 그 시(時)  (0) 2009.11.20
가을밤  (0) 2009.11.04
종이비행기 사랑  (0) 2009.10.15
8월의 크리스마스  (4) 2009.09.11
詩 - 서울  (0) 2009.08.12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