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쟁은 노인이 결정하고, 전쟁터에서 죽는 건 젊은이다"....출처 미상.

"노인은 추억에 살고 젊은이는 희망에 산다"...프랑스 격언

염치 없는 자들의 승리를 축하해 줄 비위는 내겐 없다.



울고 있나요
당신은 울고 있나요
아, 그러나 당신은 행복한 사람
아직도 남은 별 찾을 수 있는,
아직도 바람결 느낄 수 있는
그렇게 아름다운 그 눈이 있으니,
그렇게 아름다운 마음이 있으니

   -  조동진 <행복한 사람>



혼자서는 울 수 없다.
같이 울 친구가 필요하다.
지금.




쓸쓸한 날엔 벌판으로 나가자
아주 쓸쓸한 날엔
벌판을 넘어서 강변까지 나가자
갈잎은 바람에 쑥대머리 날리고
강물을 거슬러 조그만 물고기떼
헤엄치고 있을게다
버려진 아름다운 몸을 부벼
외로이 모여 있는 곳
아직 채 눈물 그치지 않거든
벌판을 넘어서 강변까지 나가자

  -  조동진 <어떤날>





눈을 떠보니

달라진 세상

캄캄하구나

나 혼자 있는 지금

몇 시인지 몰라요


피곤한 채로

몸을 뉘어 봐도

잠이 오질 않아

나 혼자 있는 이곳이

어디인지 몰라요


해가 너무 빨리 진 걸까

이 하루가 너무 길었던 걸까

기억이 나지 않아

하나 달라진 게 있다면

어젯밤 담담히 멎은

사랑뿐인데


난 지금껏 헤매다가

이렇게

겨우 여기에 왔는데

난 지금 여기가 바보처럼

어디인지 몰라요


- 루시드 폴  <어디인지 몰라요>





여행 가고 싶다. 말 그대로 도피성 여행을. 아주 긴 여행을.



스러지는 하루
스러지는 마음


반응형

Comments

  1. 익명 2012.12.21 07:47

    비밀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badsaarow.egloos.com BlogIcon 언젠가는 2012.12.21 09:04

    그야말로 절망이란 이런거구나를 제대로 느낍니다.
    이제 앞으로 들려올 예상 뉴스로 "최시중 성탄 사면", "각종 민영화(물,인천공항,KTX,의료)"가 나올 생각하니 더더욱 귀를 막고 싶어지네요..

    perm. |  mod/del. |  reply.
  3. 배기태 2012.12.21 09:05

    이 또한 지나갑니다. 받아들여야죠. 휴~~ 괴롭고 우울한 어떤 날에는 술맛도 안나는데.. 요즘이 그러하네요. As time goes by...

    perm. |  mod/del. |  reply.
  4.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12.12.21 12:47

    더이상 노인을 공경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5. Favicon of http://view.daum.net BlogIcon 말도 안된다 2012.12.26 13:34

    투표하려고 고향가서
    2012년에 새 역사를 썼다고
    자부심 가지고 버스를 타려는데
    6시 출구조사 발표를 보고 정말 다리 힘이 풀렸다

    "이건 말도 안된다"

    그리고 요 며칠새
    노동자들의 죽음을 접하고 그제야 울었다
    문재인대통령을 만들지 못해서가 아니고
    철탑에 올랐다던 사람들과
    해고된 기자들과 ...
    내가 그들을 도울 최소한을 했다고 믿고싶지만
    내가 죽음을 방조한 사람인것같아 미안해서 울고싶다

    여기서 이런 넋두리해서 미안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반응형



내가 나온 고등학교는 공단이 급조성된 신도시의 신설학교였다. 나는 그곳에서 한 두 번을 빼고 늘 전교 1등이었다. 자랑이 절대 아니다. 급조된 신도시의 신설학교가 항상 그렇듯, 고입 시험에 두 자리 점수를 받고도 능히 들어가는 학교였으니까.
 
그러던 내가 운좋게도 나름 어렵다던 대학에 끄트머리로 합격했다. 진짜 '겨우'였다. 합격의 기쁨도 잠시, 난다긴다 하는 동급생들에 기가 죽었다. 이름없는 신설학교에서 얻은 전교 1등이란 감투는 보잘것없는 허울이었다. 한 학기에 4번 있는 시험에 허덕이고, 국어와 국사를 제외하고 원서로 된 교과서들은 무슨 말인지 몰라 해석하기에도 버거웠다.

 

나는 적어도 1학년 때는 대학생의 자유를 맛보고 싶다는 얄팍한 핑계로 공부를 멀리했다. 아무것도 없으면서 폼만 잡은 셈이다. 이런 도피는 학사경고로 이어졌고 안 내도 되는 수업료를 전액 낼 수밖에 없어서 가뜩이나 어려운 집안 사정에 큰 짐이 됐다. 나는 두 번 연속으로 학사경고를 받았고 학칙에 의해 1년 정학을 먹었다. 자의반 타의반 군대에 갔다.

그땐 참 절망스러웠고 슬펐다. 군대는 나를 강인하게 만들기는커녕 실패한 사람들이 모이는 수용소처럼 느껴졌다. 요새 잇단 자살로 문제가 된 모 대학 학생들이 느꼈을, 그리고 느끼고 있을 절망은 과거의 내것과 유사하리라.
 
세월이 약이라 했던가? 지나고 나니 그때의 좌절도 아름다운 꽃이다. 지구가 둥글듯이 삶도 둥글다. 그때 세상의 가장자리로 한없이 밀려났던 나는 그렇게 한 바퀴를 돌아 여기 이곳에 서있으니까. 세상의 중심이 아니면 어떠리. 내가 선 이 자리에 중심의 좌표를 설정하고 살면 될 일. 내가 가는 이 거친 길이 남이 아닌, 나만의 중심으로 향하는 길이라 여기면 그만일 뿐.
 
좌절은 젊음의 자유. 그러나 절망은 젊음의 파산 선고이자 죄악이다. 절망의 늪에 빠진 스스로를 잡아 끌고 나와 뚜벅뚜벅 걸어가길 빈다.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반응형

Comments

  1. 불감자 2011.04.17 13:14

    최근의 모 대학 학생입니다.
    해주신 말씀에 기운이 나네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www.llp.co.kr BlogIcon 김용태 2011.04.17 14:28

    유정식 선생님,
    신이 내린 재주를 참으로 헛되게 쓰시지 않으시는군요.
    저 또한 모 대학 출신이지만, 비단 현실이 그 곳만의 문제는 아니겠지요.
    저를 비롯하여 이 땅의 많은 젊은이들에게 용기가 나는 글입니다.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1.04.18 15:27 신고

      과찬의 말씀이십니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말이 젊은이들에게 별로 도움이 안 되는 말 같아서 부끄러울 뿐입니다. ^^;

  3. 심명성 2011.04.22 10:22

    절망에 빠진 젊은이에 대한 안타까움과 시대를 생각하는 선생님의 마음이느껴지는 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