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의 공원에서   

2008.11.23 23:27
그냥 산책하기가 뭐해서, 똑딱이를 들고 나가 아무렇게나 찍어봤다.

초겨울의 마른 풍경 속에서 잠시 머무르니,
마른 길을 따라 잠시 걸으니,
어느 새 이렇게 살아왔나 싶다.
어느 새 이렇게 남겨졌나 싶다.


(클릭해야 원래 크기로 볼 수 있습니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