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17일부터 2015년 2월 4일까지 페이스북 등 SNS에 남긴 저의 짧은 생각을 정리했습니다. 2015년도 벌써 한 달이 훌쩍 지나가 버렸네요. 연초에 세운 계획,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지요? 만일 작심삼일에 그쳤다면 새로 마음을 다잡기보다는 왜 작심삼일이 될 수밖에 없었는지 먼저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직원만족도를 간단히 측정하는 방법]


- 직원만족도를 측정하기 위해 수십 개의 설문 문항을 돌린다. 그럴 필요 없다. 다음의 세 개 문항이면 충분하다('동의' 여부를 5점 척도로 질문).


(1) "우리 회사는 나를 배려하는 회사다"

(2) "우리 회사는 내가 믿을 수 있는 회사다"

(3) "나는 기꺼이 다른 이들에게 우리 회사의 좋은 점을 소개한다"





[개인에게 드리는 조언]


- 목표가 많은 사람은 불행하다.


- 세상에서 가장 실행하기 쉬운 일은 오늘 할일을 내일로 미루는 일이다.


- 열정이 안 생긴다며 지금의 일이 힘들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하고픈 말. "버티기라도 해봤는가?" 버티기가 곧 열정이다.


- 열등감의 가장 친한 친구는 게으름이다.


- 무언가를 배울 때 배울수록 어렵다고 푸념한다. 쉬우려고 배우는 게 아니다.


- 남의 시선에 신경을 많이 쓰는 사람은 알고 보면 가장 이기적인 사람이다.



[연말이면…]


- 많은 사람들이 새해 다짐을 위해 동해 일출을 보고 설산의 정상에도 오른다. 하지만 그런 이벤트 자체론 목표에 한발자국도 다가서지 못한다는 점만 염두에 두자.


- 연말이면 꼭 이런 고민하는 직장인들 있다.


1. 공부할까?(MBA나 갈까?)

2. 사업이나 할까?(커피숍 할까?)

3. (특히 여자들) 결혼이나 할까?

4. (특히 남자들) 이직이나 할까?

5. 이민 갈까?



[묻지 마라]


1. 그것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묻지 마라. 그것을 '왜 해야 하는지'를 물어라.


2. 회사 그만두고 뭘 해야 하는지를 묻지 마라. 왜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지를 고민하라.


3.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지를 묻지 마라. 사람들에게 나를 어떻게 생각하도록 만들지를 고민하라.





[리더에게 드리는 조언]


- 경영자에게 무언가를 조언하면 다 해봤다고 한다. 상투적인 것 말고 새로운 건 없냐고 한다. 그러나 경영의 핵심은 상투적인 조언 속에 숨어있다. 상투적인 조언이 상투적인 이유는 그것이 진실에 가깝기 때문이다.


- 서로 다른 역할을 수행하는 직원들을 '한 통'에 넣고 평가하고 서열을 매기는 건 참 넌센스다. 학생들에게 한 과목씩 따로 시험 보게 해서 석차를 매긴다고 하자. 얼마나 우습겠는가?


- R&D 예산 늘린다고 해서 혁신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예산을 늘려주면, 늘린 예산을 정당화할 일거리를 찾는 경향이 있다. 돈과 혁신은 별로 상관관계가 없다. 특히 요즘에는.


- 직원들과 의사소통 잘하라고 하면 술 사줘야겠다 말한다. 알고 보면 그 이유는 본인이 술을 마시고 싶기 때문인 것 같다.


- 구성원의 제안이 유용할수록 위험해 보이고, 위험해 보일수록 유용한 법이다.


- 합리적인 사람은 창의적이지 못하다. 창의적인 사람은 합리적이지 못하다. 직원 개개인에게 두 가지 모두를 바라는 CEO가 가장 불합리하다.


- 기업에게 변화를 주문하는 컨설턴트들... 알고보면 그들이 제일 변화를 거부한다. 특히 HR쪽 컨설턴트들이 그러하다.


- 보고 받는 것을 '직원들 일 시키는 방법'이라고 여기는 경영자들이 참 많다. 가만히 있는 게 도와주는 건데...


- 전략과 계획은 다르다. 계획은 단계적 절차를 사전에 정해놓고 그대로 따르기 위한 것인 반면, 전략은 상황에 따라 부단히 '바뀌기 위한 것'이다.



[변화의 공식] 


기업이든 개인이든 변화에 성공하려면...


1. 현재 상태에 대해 강한 '불만'을 느껴야 한다.

2. 기대하는 미래에 대한 뚜렷한 '비전'을 가져야 한다.

3. 미래에 다가가기 위해 구체적으로 '행동'해야 한다.

4. 위의 1,2,3을 모두 곱한 것이 '저항'하려는 욕구보다 커야 한다.


이것이 David Gleicher(데이비드 글라이쳐)이 주장하는 '변화의 공식'

Dissatisfaction x Vision x First step > Resistance



[‘꼰대'가 되는 3가지 방법]


1. 대접 받고자 한다.

2. 가르치고자 한다.

3. 상대방 입장을 고려치 않는다.




[리더십에 대해]


- “이순신, 나폴레옹, 히딩크, 스티브 잡스, 이건희...." 

훌륭한 리더들을 떠올려 보라고 하면 나오는 대답들이다. 이상하지 않은가? 훌륭한 리더의 상(像)은 왜 전쟁이나 경쟁의 수장들이어야 하는가?


- ‘리더는 모름지기 이래야 한다'는 통념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상처 받는다. '리더십의 법칙' 따위는 없다.


- ‘타인을 이끌거나 조직을 장악하는 것'이 리더십이라는 환상에서 깨어나는 것이 '내 안의 리더'를 찾아내기 위한 첫 발걸음이다.


- 리더십은 '타인을 이끌거나 조직을 장악하는 것'이 아니다. '나를 이끄는 것', '내 삶의 주인이 되는 것'이 진정한 리더십이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