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는 매우 일반적인 현상이다   

2013.04.22 09:39


2013년 4월 11일부터 4월 22일까지 페이스북에 남긴 나의 짧은 생각들



[실패에 대하여]


- 프로젝트의 실패율: 

   할리우드 영화(60%), 

   기업 M&A(60%), 

   IT프로젝트(70%), 

   새로운 식품(78%), 

   벤처캐피탈 투자(80%), 

   신약제품(90%이상). 


여러분의 일이 실패했다고 너무 자책하지 마세요. 이렇게 실패는 일반적인 걸요. 

(출처: <업사이드>, 에이드리언 슬라이워츠키, 칼 웨버, 랜덤하우스)


[권위의식에 대하여]


- 보수보다 더 보수적이고 권위적인 진보 인사들이 많다. 리버럴리스트인 진보 인사는 참 적다.


- 나는 인텔의 앤디 그로브 전 회장의 편집증적 경영방식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자기방을 따로 두지 않고 평사원들과 나란히 일하던 그의 탈권위 경영철학을 존경한다.


- 임원이 되면 걸리는 병. 자기 방을 가지려 한다. 스스로 자기 자신을 가두는 줄 모른다. 회의실 공간이 줄어들고 직원들은 회의실을 잡으러 오늘도 이곳저곳을 떠돈다.


- 권한을 똑같이 50대50으로 나눠 가지고 권한을 행사할 때도 50대50을 고집한다면, 그 약속(동업, 제휴 등)은 깨지기가 쉽다. 현실이 그러하다.


- 자기가 없으면 회사가 돌아가지 않는다고 믿는 (그리고 실제로도 그러한 회사의) 사장은 사업을 하는 게 아니다. 그저 일일 뿐이다.


- 애사심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전략에 대하여]


- 고객의 의견을 듣는 일은 현 제품의 개선방향을 정하는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는 일에는 별로 도움이 안 된다.


- 전략을 수립할 때 유념해야 할 3가지 적합성

1. 전략과 내부역량 간의 적합성

2. 전략과 외부환경 간의 적합성

3. 전략과 고객 간의 적합성


이 중 가장 간과되는 것이 3번째 적합성. 고객이 기업의 전략을 이해하지 못하면 그 전략은 실패한다(예: 과거 고전을 면치 못했던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


- 독특한 것은 무난한 것보다 이익이 더 크다. 하지만, 많은 경영자들은 독특한 것보다 무난한 것을 더 좋아하는 경향을 보인다.


- 독특한 것의 실패율이 과연 무난한 것의 실패율보다 높을까? 어쩌면 독특한 것의 실패는 독특했다는 이유로 주목을 끌기 때문이고, 무난한 것의 실패는 뉴스가 되지 못하기 때문은 아닐까? 한번 따져볼 문제다.


- 사치품을 산 사람에게 "그거 과시하려고 샀지?"라고 물어보면, 그 사람은 십중팔구 그 제품의 기능성과 품질과 활용성을 강조하여 답합니다. 인간은 이중적이죠. 적어도 사치품 소비에 있어서는. ^^


- 성공한 기업을 모방하는 것보다 실패한 기업(혹은 실패한 제품)을 모방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고 또 효과도 크다.


- 똑똑한 상품(서비스) 기획자는 새로운 것을 만들려고 하기보다는 시장에서 실패한 아이디어를 어떻게 성공시킬까를 고민한다.


- 원래 포테이토칩은 갈증이 유발시켜 맥주를 마시도록 한다는 컨셉으로 팔렸다. 맥주에 어울리는 안주라서 포테이토칩이 선택된 게 아니었다. 포테이토칩을 먹으면 맥주가 당긴다는 것이 서로 궁합이 잘 맞는 것처럼 오인됐던 것이다


- 생일이나 결혼기념일 등에 여러 회사에서 문자메시지나 이메일이 답지한다. 그거 보고 아무도 감동하지 않는다. 쓸데 없는 짓이다. CRM시스템은 무용하다.



[강신주의 말말말]


"누군가를 복수하는 것은 손잡이 없는 칼날을 쥐고 상대방을 찌르는 것과 같다"...by 강신주


"진실은 때로는 폭력이다"...by 강신주


"본인이 얼마나 무능력한지를 아는 것이 본인이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를 아는 것이다"...by 강신주


"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만이 '예'라고 말할 수 있다"...by 강신주


"이 세상에서 가장 비겁한 말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란 말이다. 사실은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면서."...by 강신주


"남들에게 인정 받고자 할 때 당신은 쫀다"...by 강신주


" '쪼는 것'의 반대말은 '당당함'이 아니라 '뻔뻔함'이다. 제발 뻔뻔해져라."...by 강신주



[이중성에 대하여]


- 직원들의 이중성: 교육이 없다고 푸념한다. 정작 교육 시키면 귀찮아 한다.


- 피트니스 클럽에 운동하러 가는 사람들은 입구와 가까운 곳에 주차하려고 한다. 등산하는 사람들도 그렇다.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은 창밖의 경치를 볼 새 없이 앞차를 추월하고.... 이런 측면에서 인간은 이중적이다.


- 직원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제도가 많다. 직원들이 이해하지 못해도 회사가 잘 돌아간다면 그 이해되지 않는 제도는 필요 없다는 뜻이다. 이해되지 않는 제도는 과감히 없애라.


- "통계적으로 A이다"라고 이야기하면 "나는 그렇지 않다. 그러니 A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 통계의 의미를 모르는 걸까?



[기타]


- 자신의 강점을 하나나 두 개만 임팩트 있게 제시하는 자기소개서가 매력적으로 보인다. 모두 잘한다는 말은 잘하는 것이 없다는 말과 같다.


- 금요일 밤과 토요일 밤에는 페북이 조용. 의외로 일요일 밤에 페북이 북적거린다. 월요일이 오는 게 싫어 위안 받고 싶기 때문일까? ^^


- 싸이의 노래, 젠틀맨의 '젠틀(Gentle)'은 Genital을 꼬아서 붙인 이름인지도 모르겠다. 추론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