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여러 회사에서 연봉제를 실시하면서 예전에 운영하던 '보너스(상여금)'을 폐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두 달마다 한번씩 받는 상여금과 설날이나 추석 때 나오는 명절 보너스를 없애고 그것들을 모두 합해서 12로 나눠서 매월 똑같은 금액을 지급하는 방식을 취하곤 합니다.

어떤 직원들은 균등하게 매월 같은 금액을 받는 것을 선호하기도 하고, 또 어떤 직원들은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상여금을 받기를 원합니다. 제가 살펴본 바에 따르면, 전자를 희망하는 직원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그런데 행동경제학자들은 이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재미있는 연구를 했습니다. 두 사람이 있습니다. A와 B는 똑같이 연봉이 3만 6000달러입니다. A는 이 연봉을 매월 균등하게 3000달러씩 받습니다. 반면에 B는 매월 2500달러를 월급으로 받고 보너스로 6000달러를 받지요. 이때 둘 중 누가 더 많은 돈을 저축하게 될까요? 이것이 행동경제학자들의 연구 주제였습니다.

언뜬 생각하면 A처럼 균등하게 받아야 수입의 예측가능성이 커서 매월 꼬박꼬박 저축할 가능성이 클 것 같습니다. 2500달러는 생활비로 쓰고 나머지 500달러는 저축하면 될 테니까요. B의 경우, 나중에 한꺼번에 6000달러를 보너스로 받으면 '공돈'으로 생각하여 돈을 흥청망청 쓰지는 않을까 염려스럽기도 합니다.

그러나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B와 같이 보너스로 목돈을 받는 사람들의 '저축 가능성'이 더 크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심적 회계'라는 것 때문입니다. 이 말은 우리의 마음 속에는 나름대로 계정과목이 있어서 돈이 들어오면 그것을 각 계정과목으로 '분개'하는 경향이 있음을 의미합니다. 거의 자동적으로 이루어지는 과정이죠.

매월 동일한 금액이 월급으로 들어오면 사람들은 그것을 '생활비'라는 계정으로 구분하게 됩니다. 소비해도 '괜찮은' 금액으로 여기는 것이죠. 반면에 보너스로 목돈이 들어오면 그것을 생활비가 아니라 일종의 '정기예금'으로 여겨서 쉽게 쓰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B가 A보다 저축할 가능성이 크죠.

똑같은 연봉을 매월 균등하게 나눠 지급하냐(혹은 그렇게 지급 받느냐), 아니면 상여금을 지급하냐(혹은 그렇게 지급 받느냐)는 회사나 직원들의 선호에 따라 결정되겠지만, 직원들이 받은 연봉을 허투로 쓰지 않게 유도하려면 상여금을 적절하게 운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제도일 겁니다. 물론 상여금을 지급하면 저축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이지, 반드시 저축을 많이 한다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유의해야겠죠.

사람들의 심적 회계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알고, 직원들에 대한 보상 방식도 심적 회계를 염두에 두고 설계하면 어떨까요? 단순하게 행정의 편의성을 강조하거나 직원들의 의견조사 결과에 의존하기보다는 말입니다. ^^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참고도서 : '불합리한 지구인', 비즈니스북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