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에 올린 글 <사무실 파티션을 없애면 정말 좋을까>에서 개방형(오픈-플랜) 사무실에 대한 부정적인 측면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모습이 공개되는 것에 대한 불만, 동료가 발생시키는 소음이 그대로 전달되는 바람에 일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불만, 개방형 사무실이 오히려 동료들 간의 상호작용에 유리하지 않다는 불만 등을 이야기했었죠.


그러나 그 연구는 직원들의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실시됐기에 사무실의 레이아웃이 직원들에게 어떤 효과를 일으키는지에 관한 실증적 결과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조사한 샘플수가 많긴 했지만, 어디까지나 경험적인 연구). 직원들이 개방형 사무실에 대해 불만을 가지는 것과 실제로 생산성에 부정적인 효과가 발생하는 것은 별개일 수 있습니다. 그렇게 ‘느낀다’고 해서 실제로 그런지는 모르는 일이니까요.



출처: www.metropolismag.com



그런데, 사무실 레이아웃이 직원들의 ‘병가(sick leave)’와 관련이 있다는, 조금은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최근에 발표됐습니다. 스톡홀름 대학교의 크리스티나 다니엘손(Christina B. Danielsson)과 동료 연구자들은 실제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오픈-플랜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병가일수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사실을 규명했습니다. 개방형 사무실이 단순한 불만 야기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직원들의 웰빙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으로 해석이 되는 결과죠.


다니엘손은 2010년과 2012년에 실시된 ‘건강에 관한 종단적 설문조사’에서 1852명의 샘플을 추출하여 이와 같은 결론을 내렸는데, 그 설문조사는 사무실 타입과 같은 물리적인 작업 환경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삶의 상태와 직장 생활 등을 폭넓게 조사해 오고 있었죠. 다니엘손은 사무실 형태를 셀(cell) 형태의 사무실부터 오픈-플랜 사무실, 플렉스 오피스 등 모두 7가지로 분류했고, 종속변수로 단기 병가 회수, 장기 병가(병원 진단서가 필요한) 회수, 총 병가 일수를 설정했습니다.


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결과, 앞에서 언급했던 다소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단기 병가의 측면에서 분석해 보니, 사무실이 개방형일수록 단기 병가를 낼 위험이 높았습니다. 셀 형태나 콤비 오피스에서는 그럴 위험이 거의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남성의 경우 ‘플렉스-오피스’일 때 단기 병가를 낼 위험이 가장 높았습니다. 장기 병가 측면에서는  ‘대형 오픈-플랜 사무실’일 경우 장기 병가를 낼 위험이 가장 높았는데, 특히 여성들이 그런 위험에 크게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 병가 일수 측면으로 분석해 보니, 남성들의 경우 ‘플렉스-오피스’일때 가장 위험하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여성은 ‘대형 오픈-플랜 사무실’).



출처: www.croatiaweek.com



정리하면, 여성의 경우 사무실이 개방형일수록 대체적으로 병가를 낼 위험이 높고, 남성의 경우는 특별히 자기 자리가 지정되어 있지 않아서 매일 ‘예약’하거나 선점해야 하는 플렉스-오피스에서 가장 위험한 경향이 있습니다. 플렉스-오피스도 사실 따로 방이 있는 게 아니라 기본적으로 개방형 사무실 구조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사무실이 개방형일수록 직원들의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고 이 연구 결과를 해석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연구도 설문조사에 의한 것이라는 한계가 있긴 하지만, 단순한 만족도 조사가 아니라 정량적으로 직원들의 웰빙과 사무실 레이아웃과의 관계를 조사한 데 의의가 있습니다(병가가 웰빙을 대표하는 변수냐는 반론도 있을 수 있긴 합니다).


그런데, 왜 사무실이 개방형일수록 직원들이 병가를 낼 위험이 큰 걸까요? 이 질문의 답은 추후 연구를 통해 밝혀져야겠지만, 자신의 상태가 다른 이들에게 ‘노출’되어 있다는 것이 스트레스를 유발하고 그로 인해 생리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아닐까, 또 노출의 반대급부로 자신을 ‘감추기’ 위해서 아프지 않은데도 병가라는 방법을 사용하여 어딘가로 피해 있으려는 것은 아닐까 추측됩니다. 혹시 병가를 내고 싶다면, 아니 실제로 병가를 내야 한다면, 그 이유 중 하나가 개방형 사무실일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의 사무실은 어떻습니까?


(*첨언)

사실 저는 개방형 사무실의 옹호자였는데, 이렇게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접하고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예전에 외국계 컨설팅 회사에 다닐 때, 제 자리가 없이 이리저리 메뚜기 뛰듯이 옮겨 다니느라 얼마나 힘들었는지가 떠오릅니다. 병가를 내고 싶다는 생각까지는 아니었지만, 사무실에 있기 싫다는 마음이 자주 들곤 했죠.



(*참고논문)

Bodin Danielsson, C., Chungkham, H. S., Wulff, C., & Westerlund, H. (2014). Office design's impact on sick leave rates. Ergonomics, (ahead-of-print), 1-9.



Comments

  1. BlogIcon NOOZOON 2014.04.01 10:19

    병가를 낼 수 있는 분위기인 회사와 사무실 형태 사이의 상관 관계가 있는 건 아닐까요?
    저런 사무실을 구성할 정도라면 조금 더 유연한 회사 분위기라 병가를 내기 부담이 적어서 병가를 편히 쓴다?

    perm. |  mod/del. |  reply.
  2. BlogIcon soft 2014.04.01 11:36

    논점에서 조금 벗어난거긴한데 파티션을 없애면 기침 따위로 전염되는 바이러스 등을 일차적으로 막아주던 파티션이 없어져서 그럴가능성은 없을까요?

    perm. |  mod/del. |  reply.
  3. BlogIcon june 2014.04.10 21:23

    호흡기를 통한 바이러스의 이동도 문제이지만, 플렉서블하게 자리가 운영될 경우 책상, 의자, 콘센트 등등의 집기에 득시글거리는 바이러스에 노출 된다는 것도 문제죠. 내것이라면 이미 내성이 있지만, 누가 남겨놓은건지도 모를 바이러스에 겅격당하기 일수일테니까요.
    사무실 비품에 세균이 화장실 변기보다 많다는 연구결과는 이미 많죠.

    perm. |  mod/del. |  reply.



요즘 사무실에 파티션(큐비클)을 없애고 ‘열린 공간’을 지향하는 회사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칸막이를 없애면 직원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활성화되고 서로 협력하는 환경이 형성된다는 믿음 때문입니다. 믿음이라기보다는 몇몇 학자들이(Brand & Smith 등)이 연구를 통해 ‘오픈 플랜(open-plan)’을 적용한 사무실에서 사람들의 상호작용이 증가한다는 근거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와 반대의 결론에 이른 연구 결과도 제법 많습니다. 칸막이를 없애고 ‘오픈-플랜 사무실’로 바꾸고 나니 직원들의 프라이버시가 침해되어 일에 집중하지 못하고 결국 성과의 저하로 이어졌다고 반박합니다.


무엇이 옳은 것일까요? 시드니 대학교의 김정수(Jungsoo Kim)은 실제로 현장에서 직원들이 어떻게 느끼는지를 면밀하게 조사하여 어떤 것이 진실인지(아니, 진실에 가까운지)를 밝히고자 했습니다. 그는 UC버클리의 Center for the Built Environment(CBE)가 보유한 데이터베이스에서 사무실 공간에 대한 직원들의 의견을 추출하여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CBE는 2000년부터 정기적으로 설문조사를 벌이고 있는데, 다양한 건물 구조, 온도, 공조, 사무실 레이아웃, 청결 및 청소 등에 관하여 직원들이 느끼는 만족도를 조사하여 데이타베이스에 차곡차곡 축적해 놓고 있어서 분석 자료로 활용하기가 아주 적당했습니다.



출처: www.sven.co.uk



김정수는 여러 데이터 중에서 사무실 레이아웃에 대하여 직원들이 어떻게 느끼는지에 집중하기 위해 CBE 데이터베이스에서 303개 건물의 42,764개의 샘플을 추출하여 분석을 진행했습니다. CBE가 구분해 놓은 사무실 레이아웃은 프라이버시가 얼마나 보호되느냐(독립 공간 여부, 파티션 유무와 높이 등)에 따라서 모두 5가지였습니다.


데이터 분석을 진행한 결과, 사방이 막혀 있어 독립적인 공간(즉, 독립된 방)을 가진 경우 사무실 공간에 대한 만족도가 월등히 높았습니다. 반면에 파티션이 높은 사무실, 파티션이 낮은 사무실, 완전히 개방 구조의 사무실들은 만족도가 높지 않았고 서로 그 값이 고만고만했습니다. 또한 이 세 가지 형태의 사무실은 옆 동료가 발생시키는 소리 때문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비슷한 정도로 제기됐죠(Sound privacy).


개방 구조의 사무실은 예상한 대로 ‘비주얼 프라이버시(Visual privacy)’에 대해서는 만족도가 가장 적게 나왔습니다. 탁 트여 있으니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행동을 다 노출시켜야 하니 이것은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헌데, 개방 구조의 사무실이 장점으로 내세우는 ‘상호작용’에 대해서 직원들이 그다지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은 흥미로운 결과입니다. 오히려 독립적인 사적 공간을 가질 때 상호작용이 더 용이하다는 답변을 했으니 말입니다. 물론 개방 구조의 사무실은 대체적으로 파티션이 존재하는 사무실에 비해서는 몇 가지 측면을 제외하고는 여러 측면에서 만족도가 조금씩 높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그리 인상적인 수준은 아니었죠.



출처: 아래 명기한 논문



오픈-플랜 사무실이 직원들 간의 의사소통을 원활히 만들어 주고 상호작용을 높여서 사무실 공간에 대한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일 거라는, 널리 퍼진 믿음이 사실이 아님을 이 실증적인 연구가 시사하고 있습니다. 오픈-플랜 사무실이 조금씩 장점을 가진 부분도 있지만 그런 장점이 sound privacy와 visual privacy 측면에서의 단점 때문에 상쇄되어 버린다는 것입니다. 완전히 개방적인 구조로 사무실 레이아웃을 바꾼다고 해서 직원들의 업무환경 만족도가 크게 높아지지 않고 성과 향상도 이룰 수 없다는 것이 이 연구 결과로 유추할 수 있는 시사점입니다. 좋은 점이 있으면 반드시 나쁜 점이 있다는 것을 이 연구가 또 한번 알려 줍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저는 오픈-플랜 사무실과 독립적인 방을 적절하게 조화시키는 방법을 제안해 봅니다. 임원 전용의 방을 마련하라는 뜻이 아니라, 직원들이 자유롭게 오픈-플랜 사무실에서 대화하고 상호작용하도록 하되, 일에 집중하고 싶을 때는 독립된 방에 들어가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요? 물론 몇몇 직원들(혹은 임원들)이 독립된 방을 독점하는 경우는 없어야겠죠.


사무실 환경이 업무 만족도와 업무 효율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래서 사무실 레이아웃은 함부로 바꾸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도 전략입니다.



(*참고논문)

Kim, J., & de Dear, R. (2013). Workspace satisfaction: The privacy-communication trade-off in open-plan offices. Journal of Environmental Psychology, 36, 18-26.


Comments

  1. Favicon of https://fkisocial.tistory.com BlogIcon FKI자유광장 2014.03.27 09:50 신고

    사무실 환경과 엄무 효율의 연관성을 고려해서 사무실 꾸며야겠네요... 잘 읽었어요~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twitter.com/hoyaspace BlogIcon hoyaspace 2014.03.28 10:26

    자신만의 공간을 갖는 다는 건 직장생활의 로망 중 하나죠.
    회사에서 자신을 중요한 사람으로 생각한다는 믿음을 주기도 하고요. 회사업종에 따라 직종에 따라 다양한 시도와 고민을 하는 게 좋을 듯 하고요.

    개방과 커뮤니티 라는 것이 사무실 레이아웃만이 아니라 임직원들 마인드 부터 시작하면 좋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조금 규모가 있는 동물원에 가보면 가느다란 다리를 가진 주홍 빛깔의 새들이 음악에 맞춰 군무를 추듯이 이리저리로 몰려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바로 홍학(Flamingo)입니다. 홍학은 조류 중에서 사회성이 높은 동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군무를 추는 듯한 행동은 음악에 반응한다기보다는 아마도 무리에서 이탈하지 않으려는 본능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홍학이 사회적인 동물이라는 또 하나의 단적인 이유는 번식율이 무리의 규모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홍학은 무리의 규모가 20마리 미만일 때는 번식하지 않으려는 습성을 지녔습니다. 20~30마리는 되어야 그때부터 활발하게 번식하는 경향이 있죠.1) 그래서 동물원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홍학을 관리 보존해야 하는 사육사들은 무리를 일정 규모로 유지하기 위해 애를 씁니다. 호주 시드니의 타롱가 공원 동물원은 홍학 숫자가 적어 서로 짝짓기를 하려고 하지 않자 커다란 거울로 우리를 둘러싸서 개체 수가 많아 보이도록 꾀를 쓰기도 했습니다. 거울은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2)





홍학의 이런 습성은 '앨리 효과(Allee Effect)'로 설명됩니다. 앨리 효과는 생태학자인 월더 앨리(Warder C. Allee)가 어항 속 금붕어들이 개체 수가 많을수록 더 빨리 성장한다는 사실을 발견한 데에서 유래합니다. 앨리는 그 연구를 통해 단독으로 생활하는 것보다 군집을 이루는 것이 개체의 생존율을 높이는 데 중요하고 협력이 사회의 전반적인 진화에 핵심적일 거라는 결론에 이릅니다. 물론 무리를 이루면 부정적인 효과도 발생합니다. 서식지의 밀도가 증가하면 개체에게 돌아가는 먹이의 양이 줄어들고 그 때문에 먹이를 놓고 무리 내에서 싸움이 벌어집니다. 또한 짝짓기 대상을 가지고도 과도한 경쟁(특히 수컷끼리)이 야기되죠. 


하지만 무리가 규모가 작아도 문제는 있습니다. 짝짓기를 할 대상이 적어 번식력이 떨어지는 문제와 천적의 공격을 공동으로 막아내지 못한다는 문제는 매우 심각하죠. 앨리 효과는 무리의 규모가 어느 수준 이상을 유지해야 각 개체의 건강과 번식 뿐만 아니라 무리 전체의 안녕을 기대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집단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임계 밀도'가 요구된다는 앨리 효과가 기업 조직에 시사하는 바가 무엇일까요?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시사점은 업무의 특성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개인보다는 팀이 일을 더 잘 수행해 낸다는 것이겠죠. 무리가 클수록 짝짓기 대상이 풍부해진다는 효과는 팀원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의 화학적 융합으로 비유될 수 있고, 포식자들의 위협을 막아내는 협력의 이점은 조직 내부에서의 정치적 역량과 외부 경쟁자들의 공격에 대한 대응력으로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요?


하지만 사람들을 끌어모아 팀을 이루게 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겠죠. 핵심은 집단의 규모가 아니라 '상호작용'의 크기입니다. 집단의 규모는 활발한 상호작용을 위한 필요조건 중 하나일 뿐 충분조건은 아닙니다. 협력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개체 자신과 집단 전체의 안정과 발전을 도모한다는 것이 앨리 효과의 진짜 의미입니다. 앨리 효과를 조직 내에서 극대화하려 한다면 어떻게 해야 직원들의 상호작용과 의사소통의 기회를 점화시키고 그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는지를 고민해야 합니다.


앨리 효과를 위한 한 가지 팁은 직원들의 동선이 가능한 한 여러 사람을 거쳐 가도록 사무실의 레이아웃을 설계하는 것입니다. 또한 다른 직원과 눈을 맞출 수 있도록 파티션의 높이를 낮추거나 없애는 것도 필요합니다. 비록 별것 아닌 듯 보이지만, 그리고 이런 조건 이외에 다른 조건들(예컨대 합리적인 관리자)도 만족해야겠지만, 인간의 심리가 물리적인 환경에 의해서도 크게 영향 받는다는 사실에서 볼 때 이런 물리적인 환경이 언어적이거나 비언어적인 상호작용을 유도하고 축적시켜 어느 순간 창조적인 업무 환경의 '임계 밀도'에 이르도록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충분히 고려할 만한 조치입니다.


홍학들이 기분 좋게 짝짓기하도록 우리 주변에 커다란 거울을 둘렀듯이, 직원들이 창조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도록 사무실의 물리적 환경을 개선해보면 어떨까요? 그렇다고 인테리어 비용을 들일 필요는 없습니다. 직원들 사이의 협력적 상호작용과 의사소통을 막는 시설이나 물건이 무엇인지를 밝히고 그것을 없애기만 하면 되니까요? 정수기나 복사기의 위치를 바꾸는 것도 도움이 되겠네요. 적어도 출근하여 퇴근할 때까지 다른 부서 사람과 눈을 맞추거나 이야기를 나누기 힘든, 그런 사무실 구조는 아니길 바랍니다.



(*참고문헌)


1) Elizabeth Franke Stevens(2005), Flamingo breeding: The role of group displays, Zoo Biology, Vol. 10(1)


2) 렌 피셔, <재난은 몰래 오지 않는다>, 웅진지식하우스, 2012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