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유정식 대표)가 '동아 비즈니스 리뷰' 5호(3월11일자)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우리나라 제조업의 전략적 의사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시나리오 플래닝' 기법으로 분석하고 구체적인 방법론을 설명한 기사입니다.

박사급 연구원 수백 명이 환율을 예측하는 것보다 동전 던지기로 예측하는 것이 더 정확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실제 인간이 미래를 지속적으로, 그리고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얼마든지 미래에 대비할 수는 있습니다. 환경 변화를 가져오는 주 요인을 파악하고 발생 가능한 시나리오를 점검하며 적절한 전략을 수립하면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미래에 대비하라는 메시지를 던져주는 경영 기법이 바로 ‘시나리오 플래닝(scenario planning)’입니다. 시나리오 플래닝은 ‘미래 예측’이 아니라 ‘미래 준비’가 그 핵심입니다. 특히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처럼 세계 경제를 뒤흔들 만한 파괴력을 가진 사안에 대해 시나리오 플래닝을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DBR)는 최고의 경영 전문가들과 함께 서브프라임 모기지 파문과 시나리오 플래닝 전반에 대한 현장형 솔루션과 케이스 등을 집약했습니다.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파문이 확산되면서 G7 재무장관회의는 서브프라임으로 인한 손실이 4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술 더 떠 파이낸셜 타임스의 칼럼니스트인 볼프강 문차우는 피해액이 1조 달러를 넘을 것이란 비관론도 폈다.

경제 예측 기관들이 나름의 근거를 토대로 각종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의견이 서로 다르거나 상충되는 부분이 많아서 서브프라임으로 인한 경제 위기가 어떻게 전개될 지 예측하기는 매우 어렵다.

마치 베이징에서 펄럭인 나비의 날 개짓이 멕시코만에 허리케인을 일으키듯, 서브프라임으로 촉발된 경제 위기의 연쇄반응은 아주 미세한 변화 하나만으로 세계의 경제를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만들 수 있다. 거꾸로 별 일 없었던 듯 모든 문제가 사라질 수도 있다. 다시 말해, 세계 경제는 나빠질 수도 있고 좋아질 수도 있는 매우 ‘불확실성’이 큰 국면에 처한 것이다.

이처럼 불확실한 상황에 놓이면 우리는 항상 정확한 예측을 시도한다. 그러나 예측은 틀리기 십상이다. 따라서 우리는 미래를 예측하려는 ‘만용’을 버리고 전략적 의사결정을 위해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질문을 던져야 한다. 첫째, 서브프라임이 미래 경제의 어떤 부분을 불확실하게 만들고 있는가? 둘째, 불확실한 요소들은 어떤 양상으로 전개될 것인가? 셋째, 그렇다면 불확실한 여러 상황에 대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만일 이 질문들에 제대로 답하지 못한다면 불확실성은 고스란히 리스크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다.

(후략)

글 전체를 보시려면, DBR (동아비즈니스리뷰)
 
http://www.dongabiz.com/TrendnIssue/Special_Report/article_content.php?atno=1101000901&chap_no=1 )을 클릭하시면 회원가입 후 읽으실 수 있습니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BlogIcon 이승환 2008.03.12 15:17

    이 잡지 무지 비싸던데 무료 서비스하네요. 어차피 일부만 열어주겠지만 아예 안 열어주리라 생각한지라... 어쨌든 공짜로 글 읽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_(_ _)_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