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서로 용량이 다른 3개의 항아리 A, B, C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A는 21리터, B는 127리터, C는 3리터의 물을 담을 수 있다고 해보죠. 이때, 어느 한 항아리에 100리터의 물이 담기도록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조금 어렵지만, 곰곰히 생각하면 쉬운 해결책이 나옵니다.

먼저 B에 물을 가득 채워서 127리터를 만듭니다. 그런 다음 B의 물로 C를 채웁니다. 그리고 C의 물을 바닥에 버리고, 다시 B의 물로 C를 채웁니다. 그러면 B에는 121리터의 물이 남겠죠. 그 다음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당연히 B의 물로 A를 채우면, B에는 100리터의 물만 남게 됩니다. 공식으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B-2C-A




심리학자 에이브러험 S.루친스는 이런 문제를 6개 만들어서 피실험자들에게 풀어 보라고 했습니다. 피실험자들에게 주어진 문제 6가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문제 1 : A (21)   B (127)  C (3)  --> 100 리터 만들기
문제 2 : A (14)   B (163)  C (25)  --> 99 리터 만들기
문제 3 : A (18)   B (43)  C (10)  --> 5 리터 만들기
문제 4 : A (9)   B (42)  C (6)  --> 21 리터 만들기
문제 5 : A (20)   B (59)  C (4)  --> 31 리터 만들기 
문제 6 : A (23)   B (49)  C (3)  --> 20 리터 만들기 



이 문제들은 모두 위의 공식으로 풀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문제 4의 경우, 42-(2*6)-9를 계산하면 21이 나오죠. 하지만, 루친스는 피실험자들에게 공식을 가르쳐 주지 않은 채 알아서 풀도록 했습니다.

문제 1부터 차례로 풀기 시작한 피실험자들은 처음엔 문제를 오랫동안 풀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 문제에 패턴이 있다는, 즉 위에서 제시한 공식으로 풀 수 있다는 것을 점차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문제 6으로 갈수록 문제를 푸는 속도가 매우 빨라지죠. 평균적으로 문제 1을 푸는 데에 10분 정도 걸렸는데, 문제 4를 풀 때는 1분 남짓 걸렸다가 문제 6을 풀 때는 1분도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문제 1을 푸는 데에 10분이나 걸렸다는 게 의아할지 모르지만,루친스의 실험 대상은 어린이부터 대학원생까지 다양했습니다).

사실 여기까지의 실험은 루친스가 목표로 했던 실험은 아니었습니다. 루친스는 피실험자들에게 위의 6가지 문제를 풀게 한 다음, 아래의 문제 7을 제시했습니다.

문제 7 : A (15)   B (39)  C (3)  --> 18 리터 만들기 



문제 7도 역시 위의 공식으로 풀 수 있습니다. 39-(2*3)-15를 계산하면 18이 나오기 때문이죠. 피실험자들은 별 생각 없이 이런 규칙을 적용하여 문제 7을 풀었습니다. 여기에 루친스가 파놓은 함정이 있습니다. 사실 문제 7은 이렇게 하지 않아도 더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항아리 A와 C에 물을 가득 채워서 모두를 B에 부으면 끝이죠. 즉 A+C 를 하면 답이 나옵니다.

그러나 피실험자들은 이런 새로운 방법을 생각해내지 못하고 문제 1부터 문제 6까지 적용했던 풀이법을 그대로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64~83%의 피실험자들이 성가신 예전의 풀이법을 고수했습니다. 반면, 문제 1부터 문제 6까지를 풀지 않고 곧바로 문제 7을 접한 대조군에서는 20%만이 간단한 풀이법을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루친스는 이러한 현상에 기계화(mechanization)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한번 굳어진 방법을 별 생각 없이 기계적으로 따르기 때문에 더 나은 해결책을 찾지 못하는 경향을 일컫는 말입니다. 심리학자 엘렌 랭거(Ellen Langer)는 기계화를 '생각 없음(Mindlessness)'라는 말로 부르기도 했죠. 다음과 같은 우스개소리들이 '생각 없음'의 대표격입니다.

손님 : 아이스 아메리카노 주세요.
점원 : 뜨거운 거 드릴까요, 차가운 거 드릴까요?

손님 : 치즈버거 세트 50개 포장이요.
점원 : 드시고 가실 건가요, 가져갈 건가요? (Here or To go?)

배달원 : 프라이드 치킨 한 마리 배달 왔습니다. 18000원입니다.
주문한 사람 : 지금 돈이 똑 떨어졌는데.... 나중에 뼈 찾으러 오실 때 드릴게요.



이러한 기계화 혹은 '생각 없음'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루친스는 문제 7을 내기 전에 피실험자들에게 '맹목적으로 풀지 말 것'이라는 경고문을 답안지에 스스로 적도록 했습니다. 그랬더니 생각 없이 복잡한 방식을 적용하기보다 간단한 해결책을 찾아내는 경향이 발견되었습니다. 스스로에게 기계화의 오류(혹은 위험)를 경고하는 것만으로도 아무 생각 없는 상태에서 벗어나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의미인 셈입니다.

아무 생각 없이 사는 것에서 어떻게 벗어나야 할까요? 우리 머리 속의 자동항법장치를 끄고 스스로 길을 찾아가는 것이 나을 때가 있습니다. 그때가 언제인지는 스스로 판단할 문제이긴 하죠. 곰곰히 바라보면 개인의 생활에서나 여러 사람들이 모인 조직에서 아무 생각 없이 그대로 넘기는 게 무척 많습니다. '효율'이란 미명 하에서 옛것을 그대로 고수하는 경향이 있다면 어쩌면 그것이 진정한 효율을 해치는 요인일지 모릅니다.

오늘은 여러분의 주변에서 '내가 기계적으로 아무 생각 없이 행동하고 판단하는 것은 무엇인가?'를 생각하고 그것을 '맹목적으로 하지 말자'라는 다짐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마도 한 두 개 쯤은 예전보다 좋은 해결책이 눈에 보이지 않을까요? 

끝으로, 문제 8을 내보겠습니다.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문제 8 : A (28)   B (76)  C (3)  --> 25 리터 만들기  


답은 댓글로 달아 주세요. ^^

(* 참고도서 : '당신의 고정관념을 깨뜨릴 심리실험 45가지')
(* 참고문헌 : 'Cognition Psychology 215 Emory University')
 

Comments

  1.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gonstyle BlogIcon Gonstyle 2011.12.08 10:18

    A-C 너무 쉬워요!!! ㅋㅋㅋ 기계적으로 A-C 하고 B에다 부을 뻔 했다는... ㅋ

    perm. |  mod/del. |  reply.
  2. 장은철 2011.12.08 12:34

    재밌게 읽고 갑니다~ ㅎ

    perm. |  mod/del. |  reply.
  3. 혼돈 2011.12.08 13:17

    문제 6도 그냥 A-C 하면 되네요. 문제 4도 A+2C가 더 간단한듯.

    perm. |  mod/del. |  reply.
  4. 연재 2011.12.09 11:28

    영화 다이하드3?에서 본 듯^^

    perm. |  mod/del. |  reply.
  5. 임찬규 2011.12.14 09:03


    잘 읽고 가요...

    늘 생각할 수는 없지만, 기계적인 사고는 위험하다고 다시 한번 느끼네요..

    perm. |  mod/del. |  reply.
  6. BlogIcon 홍고운 2012.01.13 23:31

    3리터 용량의 물만 담글 수 있는 병 C에 담겨있는 물을 버리고 병A에서 병C를 채우면 병 A에 25리터만 남습니다. 맞나요?

    perm. |  mod/del. |  reply.



안녕하십니까?

인퓨처컨설팅은 G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문제해결 과정'을 진행합니다. 이 과정은 2박 3일간 총 27시간 진행하는, '문제해결력'을 집중적으로 학습하고 연습하기 위한 교육입니다. (공개교육이 아니라, 인하우스 교육입니다.)

이 '문제해결 과정'은 11월 말까지 모두 6차수가 운영될 예정입니다.



2박 3일간, 이 교육 과정의 대략적인 커리큘럼은 다음과 같습니다.

모듈 1 : 문제해결이란? (7시간)
- 문제해결의 마인드
- 나의 문제해결 스타일은?
- 문제해결의 뼈대

모듈 2 : 문제해결 방법론 1 (10시간)
- 문제 정의하기
- 문제 우선순위 정하기
- 가설 설정의 중요성
- 가설 설정 방법
- 좋은 가설의 조건
- 가설과 사랑에 빠지지 않기

모듈 3 : 문제해결 방법론 2 (5시간)
- 실증의 방법
- 해법 탐색
- 퓨처링

모듈 4 : 팀 프로젝트 (5시간)
- 팀 미션 수행
- 개인 미션 수행
- 과정 정리



위 과정은 2박 3일간 문제해결에 관해 폭넓게 학습하는 교육입니다. 인퓨처컨설팅은 2시간, 4시간, 8시간(1일), 1박 2일의 '문제해결 프로그램'을 운영 중입니다. 많은 관심을 바랍니다.

연락처 :  02-733-1568 / 010-8998-8868   ( jsyu@infuture.co.kr )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감사합니다.

 


Comments

KT 분석법을 아십니까?   

2010. 12. 14. 09:00


여러분이 어떤 문제에 처하게 되면 문제를 어떤 식을 해결하겠습니까? 여러분은 먼저 문제를 발생시킨 원인들을 먼저 생각해내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가설로 세운 다음에, 그 가설이 옳은지 검증을 해야겠죠.

그런데, 가설을 잘 설정하려면 우선 ‘문제를 잘 기술할 줄 알아야 합니다.’ 문제를 기술한다는 말은 문제의 정체를 보다 분명하고 상세하게 설명하고 이해시킨다는 의미입니다. 바로 문제를 기술하는 방법이 KT 분석법입니다.

KT 분석법에 대한 팟캐스트를 지금 시작합니다.


애플 아이튠즈에서 보기 (이 방법을 가장 추천합니다)
http://itunes.apple.com/kr/podcast/id394088827 

YouTube(유튜브)에서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wXNBY2E9zTY

* 슬라이드 다운 받기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Comments



팟캐스트 '몸에 좋은 경영의 비타민'에 새로운 에피소드가 업데이트됐습니다.

- 제목 : 가설을 세워야 문제해결이 쉽다
- 카테고리 : 문제해결

오늘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본 뼈대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사람들은 문제가 쉬어 보이거나 경험상 익숙하면 문제해결의 기본 뼈대를 무시하고 해법을 즉시 내리려는 경향을 보입니다. 자신의 생각이나 믿음을 반영하는 답을 금세 찾으려고 하죠.

아마도 이와 같은 습성은 인간이 먼 옛날 원시시대 때 야생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법에서 비롯된 것 같습니다. 그때는 생존에 유리했겠지만 해법을 자동적으로 찾으려는 습성은 문제해결에 큰 도움이 안 되고, 오히려 문제해결에 방해가 되고 맙니다.


애플 아이튠즈에서 보기 (이 방법을 가장 추천합니다)
http://itunes.apple.com/kr/podcast/id394088827 

YouTube(유투브)에서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6hn5dJginHM

* 슬라이드 다운 받기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Comments

  1. BlogIcon 달주 2010.11.03 20:33

    좋은 내용 잘 봤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redwindmill.net BlogIcon 빨강풍차 2010.11.09 14:21

    내용 잘봤습니다. 다음 회가 더 기대됩니다. ^^

    perm. |  mod/del. |  reply.


개인의 문제든 조직의 문제든, 문제를 일으킨 핵심원인이 규명되면 그것을 제거하거나 약화시키기 위해 해법을 찾아야 합니다. 규명된 핵심원인을 뒤집어 생각하면 곧바로 해법이 되기도 하지만, 늘 그렇지는 않습니다.

가령 "직원들의 근무태도가 상당히 나태하다"란 문제의 핵심원인으로 "해당 팀장의 취약한 리더십"이 규명됐다고 가정해보죠. 그렇다면 이 핵심원인을 뒤집어서 "해당 팀장의 리더십을 강화한다"라는 해법을 뽑을 수 있습니다. 


물론 의뢰인에 이 정도 수준의 해법도 의미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어떤 의뢰인에게는 "리더십을 강화하라는 말은 알겠는데 도대체 그걸 어떻게 해야 하나?"란 반문을 받을지도 모릅니다. 좀더 구체적인 해법을 요구하는 것이죠.

해법이 의뢰인에게 구현 가능하게 느껴지려면 해법을 찾는 단계에서부터 가능한 한 구체적인 내용을 해법 안에 담을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이를 도와주는 기법이 바로 'Duncker 도표(Duncker Diagram)'입니다.

Duncker 도표는 다음과 같은 절차에 따라 작성합니다.

(1) 핵심원인을 맨 위에 둔다
(2) 핵심원인의 좌하단에 '희망하는 상태'를 기술한다
(3) 핵심원인의 우하단에는 희망하는 상태가 아니어도 '수용 가능한 상태'를 기술한다
(4) 각 상태를 이루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해법을 기술한다
(5)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해법을 기술한다

이렇게 설명하면 딱딱하기도 하거니와 이해도 쉽지 않으니, 예를 들어 설명하겠습니다. "직원들의 근무태도가 나태하다"란 문제의 핵심원인이 "팀장의 취약한 리더십"이라고 한다면, 다음과 같은 모양으로 Duncker 도표가 그려집니다.


'희망하는 상태'에 대한 해법
핵심원인이 "팀장의 리더십이 취약하다"이므로 문제해결사가 희망하는 상태는 "팀장의 리더십을 강화해서 문제를 해결한다"가 됩니다. 그런 상태에 도달하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그 아래에 적습니다. 위 그림에서 "리더십을 교육한다"와 "리더십 문제를 자각하게 한다"와 같은 해법이 바로 그것입니다.

헌데 이 해법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란 질문을 통과하면서 좀더 현실감 있게 구체화되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리더십의 문제를 자각하게 한다"는 해법은 "리더십에 대한 주변의 평가를 피드백해 준다"라는 해법으로 구체화됩니다. 만약 그 자체로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답이라면 전개하지 않아도 됩니다.


'수용 가능한 상태'에 대한 해법
핵심원인을 기준으로 오른편에 위치한 '수용 가능한 상태'란 핵심원인이 제거되지 않으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기 위한 틀입니다. 즉, 팀장의 리더십을 강화하지 않더라도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는지 살펴보자는 것이죠. 핵심원인을 제거하거나 약화시키는 것만이 옳은 해법은 아니기 때문에 '수용 가능한 상태'를 꼭 살펴야 합니다. 해법을 기술하는 방법은 '희망하는 상태'의 기술 방법과 동일합니다.

일상적인 예
보다 쉽게 이해하기 위해서 일상적인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사각형 모양으로 드넓은 잔디밭이 있는데 사람들이 잔디밭을 우회하지 않고 가로질러 간다고 해보겠습니다. 그렇게 되면 사람들이 자주 다니는 경로의 잔디들이 밟혀 죽어서 보기 흉한 흙길이 잔디밭 한가운데 만들어집니다. 여기서 핵심원인은 "사람들이 잔디밭을 가로질러 횡단한다"가 되겠죠.

여러분이 잔디밭 관리자라면 '희망하는 상태'는 "사람들이 잔디밭을 횡단하지 못하게 한다"입니다. 이에 대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란 질문에 해당하는 해법 중 하나는 "잔디밭에 들어오려는 사람들에게 벌을 준다"일 겁니다. 그리고 다시 '어떻게 해야 하는가?'란 질문을 던지면 다음과 같이 수많은 해법이 추출되겠죠.

'희망하는 상태'에 대한 해법 기술

무엇을 해야 하는가? : "잔디밭에 들어오려는 사람들에게 벌을 준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1) 잔디밭에 들어간 사람에게 벌금을 물린다
   (2) 잔디밭 안에 고압 전류를 흐르게 한다
   (3) 잔디밭에 들어가면 나오지 못하게 막는다, 등등

이 해법들은 모두 '희망하는 상태'에 해당하는 해법입니다.

반면 '수용 가능한 상태'는 "사람들이 잔디밭을 횡단하게 놔두면서 문제를 해결한다"입니다. 이 상태에 이르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잔디밭을 횡단하도록 장려한다"란 해법이 있습니다. 좀 이상한 해법이라고요?

잔디밭에 보기 흉한 길이 난 이유는 동선(動線)을 줄이려는 경향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흙길에 자갈이나 보도블럭을 깔고 길 가장자리에 꽃을 심어 놓아 사람들의 통행을 장려하면, 사람들의 칭찬도 듣거니와 다른 부분의 잔디를 보호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기 때문에 오히려 훌륭한 해법일지도 모릅니다. 따라서 '수용 가능한 상태'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해법이 기술될 수 있습니다.

'수용 가능한 상태'에 대한 해법 기술

무엇을 해야 하는가? : "진디밭을 횡단하도록 장려한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1) 흙길에 자갈이나 보도블럭을 깔고 가장자리에 꽃을 심는다
  (2) 사람들이 밟아도 끄떡없는 품종의 잔디를 심는다
  (3) 잔디밭 위로 지나가는 육교를 설치한다, 등등

이런 방법으로 해법들을 전개해 나가는 과정이 바로 Duncker 도표의 작성입니다. Duncker 도표에서 가장 밑단에 위치한 박스들이 해법의 후보가 되는데, 검증 과정을 통해 어떤 해법이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이며 '윤리적'인지를 따짐으로서 최적의 해법을 선정하면 됩니다.

그런데 보다시피 Duncker 도표는 몇 번의 조작으로 쉽게 해법을 '톡' 뱉어내는 자판기가 아닙니다. Duncker 도표는 적용 가능한 해법의 후보들을 기술하기 위해서 '사고의 프로세스'를 도와주는 틀로서 의미가 있음을 염두에 두기 바랍니다.

해법을 궁리 중이라면 종이 위에 Duncker 도표를 그려보세요. 어지럽게 머리를 돌아다니는 생각들이 정리되면서 해법의 '스펙트럼'이 어디에서 어디까지인지 가늠하는 효과를 얻을 겁니다.

오늘도 즐겁게 문제해결 하세요~!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아래 그림 클릭!)
                   
inFuture 앱 다운로드 받기
 

Comments

  1. good 2010.05.26 07:30

    그 다음 단계는?

    어떻게 해야 하나? 의 다음 단계는?

    리더십을 직접 가르친다

    그럼 언제, 무엇으로,어떻게 가르친다? ................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