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제가 기고한 글이 이번에 나온 과학동아 6월호에 기획기사로 실렸습니다. 원제는 '갑을의 심리학' 중 part 1인 '테스토스테론은 진상을 만든다' 입니다)


---------------------------


라면이 설익었다며 항공기 승무원의 머리를 때리고, 좋아하는 자리에 주차하지 못하게 한다고 호텔 직원의 뺨을 때리며, 영업팀장이 ‘밀어내기’를 하면서 대리점주에게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퍼붓는 사건들이 잇달아 터지면서 소위 ‘갑을 관계’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떠들썩했다. 이런 와중에 멀리 미국에서 전해온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인턴 여직원 성추행 소식은 온 국민을 소위 ‘멘붕’에 빠지게 했다. 보도된 바에 따르면, 윤창중 전 대변인은 성추행뿐만 아니라 수석급 의전차량을 내달라고 상관에게 떼를 쓰고 대통령과 같은 호텔에 묵어야 한다며 고집을 부리는 등 진상짓을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갑의 위치에 올라서거나 권력을 쥔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진상을 부리는 심리는 무엇일까? 철학자 아론 제임스는 권력의 피라미드로 올라갈수록 ‘또라이(asshole)’를 발견할 확률이 높다고 말하며 “그들은 특전을 당연하게 여기고, 행동의 바탕에는 뿌리 깊은 특권의식이 자리 잡고 있다”고 꼬집었다. 진상짓은 권력과 그로 인한 특권의식 때문이라는 것이다.



출처 : 인터넷 상이 떠도는 터라 출처 불분명



작은 권력도 ‘갑’ 만든다

심리학자 데보라 그륀펠트는 3명의 학생 중 2명에게 사회 현안에 대해 짧은 글을 쓰도록 하고, 나머지 1명에게는 다른 학생이 써 온 글을 평가하고 원고료를 결정하는 권한을 줘서 팀 안에서 상하관계를 구축했다. 그 뒤 그륀펠트는 간식으로 먹으라고 5개의 쿠키를 주었다. 팀원은 3명인데 쿠키가 5개이니 1개씩 먹고 나면 2개가 남는다. 이때 사람들은 보통 4번째 쿠키에 쉽게 손을 뻗지 못한다. 하지만 권력자가 된 학생은 다른 두 명의 학생에 비해 자연스럽게 4번째 쿠키를 집어 들었다.


비록 작더라도 권력을 가지면 남들보다 더 많이 가지려 하고 그것을 당연시한다는 것을 이 실험을 통해 알 수 있다. 다른 학생이 쓴 글을 평가하라는 권한만 주었는데, 쿠키를 혼자 2개나 먹을 권한까지 받았다는 듯이 행동하는 것은 명백한 월권이다. 더욱 중요한 시사점은 탐욕스러운 모습을 본인은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다. 윤 전 대변인이 기자회견에 나와 사과는커녕 자신의 결백을 뻔뻔하게 주장하는 것은.............



(계속 읽으려면 전문이 공개된 '과학동아' 사이트로 이동하십시오. 여기를 클릭하세요.)



(*출처) 과학동아 2013년 6월호

http://science.dongascience.com/articleviews/special-view?acIdx=12450&acCode=2&year=2013


반응형

Comments

반응형

여기에 두 팀이 있습니다. A팀은 팀원들의 권한이나 지식 수준이 평등한 반면, B팀은 리더와 팔로워라는 서열이 분명히 구분되어 있습니다. 팀원들의 상호 작용을 통해 완성해야 하는 과제를 두 팀에게 동일하게 부여할 경우, 어떤 팀이 더 나은 성과를 보일까요? 권한이 평등한 A팀일까요, 아니면 서열이 명확한 B팀일까요?

팀원들이 팀 토론과 팀 의사결정에 동등한 권리를 가지고 참여할 때 팀의 성과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기에 아마도 여러분은 평등한 A팀의 성과가 더 높을 거라고 기대할 겁니다. 그러나, 실상은 그 반대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에 제시되었습니다. 콜럼비아 대학교의 리차드 로내이(Richard Ronay)와 동료 연구자들은 간단한 실험을 통해 팀의 성과가 팀원들의 상호작용과 협력을 통해 이루어져야 할 경우 서열이 명확한 B팀의 성과가 더 높다고 주장합니다. 



로내이는 138명의 학생들을 세 그룹으로 나눠 각기 다르게 프라이밍(priming)했습니다. 첫 번째 그룹에게 자신이 남에게 권력을 행사했던 기억을 떠올리게 했고(하이-파워), 두 번째 그룹에게는 타인의 권력이 굴복했던 기억을 회상하도록 했으며(로우-파워), 세 번째 그룹에게는 최근에 슈퍼마켓에 갔던 때를 떠올리게 했습니다(중립). 로내이는 학생들을 3명씩 팀을 이루게 했는데, 하이-파워로만 이루어진 팀, 로우-파워로만 이루어진 팀, 세 조건의 학생들이 1명씩 고루 섞인 팀으로 편성했습니다.

각 팀에게 주어진 과제는 문장 만들기 게임이었습니다. 로내이는 팀원들 각자에게 16개의 문자를 주고 그것으로부터 여러 개의 단어를 만들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팀은 5분 동안 팀원들이 각기 만든 단어를 조합하여 가능한 한 많은 수의 문장을 완성해야 했습니다. 이 과제를 수행하려면 팀원들끼리의 상호작용이 필수적이었겠죠? 로내이는 팀 과제를 마친 팀원들에게 각기 혼자서 클립이나 벽돌 같은 물건들을 얼마나 다양한 용도로 쓸 수 있을지 써내라는 개인 과제를 부여했습니다. 이 과제를 수행하는 데에 팀원들의 상호작용은 필요 없었습니다.

어느 팀이 가장 좋은 성과를 냈을까요? 문장 만들기 게임에서 하이-파워로만 이루어진 팀과 로우-파워로만 이루어진 팀에 비해 '고르게 섞인 팀'이 가장 높은 성과를 냈습니다. 통계적인 차이는 없었지만, 하이-파워로만 이루어진 팀은 로우-파워로만 이루어진 팀에 비해 오히려 조금 낮은 성과를 보였죠. 반면 팀원들이 상호의존할 필요가 없었던 두 번째 과제에서는 세 팀 간의 성과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는 절차적 상호의존도(Procedural interdependency)가 높은 과제의 성과와 생산성은 팀내의 뚜렷한 서열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시사하는 결과입니다.

로내이는 집단의 서열과 구성원들의 테스토스테론 수치 사이에 관련성이 매우 높다는 이전 연구에 착안하여 후속실험을 수행했습니다. 테스토스테론은 권력욕과 지배력과 연관이 있는 남성호르몬인데, 인간을 포함한 유인원 집단의 우두머리는 이 호르몬 수치가 일반적으로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로내이는 팀원들의 테스토스테론 수준이 모두 높을 때, 모두 낮을 때, 그리고 각기 다를 때, 팀의 성과는 어떻게 달라질지를 살펴보고자 했습니다.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측정하는 일은 번거롭기 때문에 로내이는 손가락 중 검지 길이와 약지 길이의 비율을 재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약지보다 검지가 짧을수록 태아 시절에 높은 수준에 테스토스테론에 노출되었음을 뜻한다고 합니다. 로내이는 학생들의 검지 대 약지 비율을 토대로 하이-테스토스테론으로만 이루어진 팀, 로우-테스토스테론으로만 이루어진 팀, 골고루 섞인 팀으로 편성했습니다. 그런 다음, 첫 번째 실험과 동일한 문장 만들기 게임을 과제로 부여했죠. 

그랬더니 역시 팀원들의 테스토스테론 수준이 각기 다른 팀의 성과가 가장 좋았습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요? 학생들로부터 설문을 기초로 분석하니, 하이-테스토스테론으로만 이루어진 팀에서 팀원들 간의 갈등 수준이 가장 높았다는 점이 드러났습니다. 그런 갈등과 충돌이 팀의 생산성과 성과에 나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통계 분석 결과로 분명해졌죠. 

로내이의 연구는 구성원들의 서열 구조가 평등해야 집단의 성과가 높을 거라는 일반적인 인식을 재고하라고 요구합니다. 물론 구성원들이 각자 자신의 의견을 제시할 권리는 매우 존중 받아야 하고 그로 인한 장점도 매우 큽니다. 하지만 모두가 리더를 자처하고 나서거나 아무도 리더로 나서려 하지 않을 때 과연 집단의 성과가 제대로 산출될 수 있을까요? 구성원의 참여와 기여가 중요하고 존중 받아야 한다고 해서 조직을 완전히 평등한 서열 구조로 만드는 극단으로 치달을 필요가 없고 또 그래서도 안 됩니다. 권력 구조가 완전히 평등한 조직은 역할의 분화를 촉진하지 못하고, 이견을 통합하지 못하며, 갈등을 증폭시키는 경향이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연구가 서열의 다단계 구조를 지지한다고 오해해서는 곤란합니다. 다단계 서열은 속도를 늦추고 정보의 왜곡을 가져오기 때문에 지양해야 합니다. 집단의 성과가 구성원의 상호의존을 통해 산출될 때 리더와 팔로워가 명확하게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는 점이 이 연구에서 취해야 할 시사점이죠. 집단의 서열 구조를 설계할 때도 극단에 치우치지 않는 중용의 미덕이 필요합니다.

알다시피 통합진보당이 끝을 모르는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로내이의 논문을 읽고난 후 자연스레 그들의 사태에 투영해 보게 되더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고논문)
The Path to Glory Is Paved With Hierarchy: When Hierarchical Differentiation Increases Group Effectiveness.


반응형

Comments

  1. Favicon of http://blog.fujixerox.co.kr/ BlogIcon 한국후지제록스 2012.06.08 14:20

    제 개인적으로도 협업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협업은 우선 서열하고도 밀접한 관련이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리더십의 유무, 남녀의 비율, 능력의 다양성 등이 어우러져서 가장 효과적인 업무결과를 낸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그런지 로내이의 연구가 흥미로웠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2.06.09 10:10 신고

      서로 자기가 옳다면서 완강히 고집하기 시작하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잡을 수 없죠. ^^ 서열의 순기능은 취해야 한다고 봅니다. ^^

  2. Favicon of http://bizsolution.tistory.com BlogIcon 비즈솔루션 2012.06.09 13:41

    그래도 평등을 위주로 한 커뮤니케이션에 많은 장점이 있는 게 사실이죠...ㅎ 잘 보고 갑니다 ^^

    perm. |  mod/del. |  reply.

호르몬으로 직원만족도를 측정한다?   

2011. 10. 19. 09:00
반응형



보통 기업들은 주기적으로 직원만족도를 조사합니다. 경영진, 상사 및 동료, 처우, 직무 등 만족도를 결정하는 몇 가지 카테고리를 정한 다음 구조화된 설문을 실시하죠. 설문방식의 만족도 조사는 꽤 유용하지만, 설문에 성실하게 응하지 않거나 혹은 의도적으로 자신의 생각과 반대로 응답할 경우 만족도 결과는 왜곡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왜곡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이 더 문제이죠.

기술과 비용 상의 문제만 없다면, 호르몬을 정기적으로 측정함으로써 설문 응답이 왜곡된 것인지 판명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기업 경영에 있어 리더가 눈 여겨 봐야 할 호르몬은 테스토스테론, 아드레날린, 코르티솔, 세로토닌, 옥시토신, 엔도르핀 등입니다.

 


대표적인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공격성을 상징합니다. 지나치면 조직의 정신을 무너뜨리지만 일정 수준의 테스토스테론은 활력 있는 조직임을 나타내는 지표죠. 만일 수치가 이전보다 떨어졌다면 직원들의 변화의지와 도전정신이 꺾이고 조직이 보수적이고 수동적인 문화로 후퇴하고 있다는 증거로 볼 수 있습니다.

아드레날린과 코르티솔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수치가 올라가는 호르몬들입니다. 과중한 업무와 급격한 스트레스로 아드레날린이 높아지면 테스토스테론과 마찬가지로 폭력과 난동을 유발할 확률이 높아지죠. 코르티솔은 스트레스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순기능도 있지만 이해력과 기억력을 둔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세로토닌의 수치가 낮으면 불안감이 유발되고 수치가 높으면 행복감이 높아집니다. 세로토닌은 업무생산성과 깊이 관련되어 있습니다. 세로토닌의 생성은 2500럭스 이상의 빛에서 왕성해진다. 햇살 좋은 날의 산책이 좋은 건 이것 때문이죠. 따라서 생산성을 높이려면 사무실의 광도(光度)를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지난 번 포스팅('어두우면 일 못한다')에서도 밝혔듯이 조명이 직원들의 생산성을 크게 좌우합니다. 또한 직원들이 아침을 거르지 않도록 캠페인을 벌이거나 회사에서 아침을 제공하는 것도 좋습니다. 왜냐하면 아침식사가 세로토닌의 수치를 높이기 때문이죠.

옥시토신은 친밀감과 신뢰감을 나타내는 호르몬입니다. 직원들 간의 화합이 깨지고 커뮤니케이션이 단절되어 서로 반목한다면 옥시토신의 수치는 추락하고 있을 겁니다. 엔도르핀은 긍정적인 호르몬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수치가 지나치게 높다면 직원들의 고충이 오히려 크다는 증거입니다. 엔도르핀은 스트레스가 높아지면 이를 완화시키기 위해 분비되기 때문이죠.

이처럼 호르몬을 측정하면 설문조사로 찾기 어려운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지도 모릅니다. 단, 호르몬의 수치는 수시로 바뀌므로 통계적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측정방법과 측정주기를 잘 설계해야 하겠죠. 또한 호르몬 측정은 결과치만을 알려줄 뿐입니다. 원인을 파악하려면 설문조사나 인터뷰 등 심도 깊은 분석이 병행돼야 하겠죠. 물론 돈은 더 들겠지만요.

건강한 하루 되세요.

('경영, 과학에게 길을 묻다(유정식 저)'에서 발췌 & 수정)

반응형

Comments

반응형



새장 속에 배고픈 새와 배부른 새가 각각 한 마리씩 있습니다. 두 마리의 새에게 생전 처음 보는 먹이를 던져 주면 둘 중에 누가 먼저 쪼아댈까요? 아마 여러분은 배고픈 새라고 생각하겠지만, 정답은 배부른 새입니다. 오랫동안 굶주린 새들은 배고픔을 이기려고 아무 먹이나 쪼아댈 것 같지만, 먹이를 선택하는 데에 매우 보수적으로 변합니다.

배고픈 새들은 이상하게 보이는 먹이를 본능적으로 피합니다. 기력도 허약한데 이상한 먹이를 먹었다가 치명적인 상태가 될 수 있기 때문이죠. 반면 배부른 새들은 매우 과감하게 행동한다고 합니다. 배가 불렀기 때문에 맛있는 먹이만 골라 먹을 것 같지만, 위험하다 싶을 정도로 새로운 먹이를 찾아 다니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와 같이 환경이 우호적이면 공격적으로 변하고, 반대로 환경이 좋지 않으면 보수적으로 행동하는 게 동물들의 생태적인 특징입니다.



이런 특징이 나타나는 이유는 환경의 변화가 '테스토스테론'이라는 호르몬의 수치를 변화시키기 때문입니다. 테스토스테론은 자신감, 공격성, 대담성, 그리고 심지어는 광기를 유발하는 호르몬입니다. 다른 무리를 이루는 붉은원숭이들은 서로 서식지가 겹치면 격렬하게 몸싸움을 벌이는 게 일반적인 현상입니다. 서식지를 지키는 일은 먹이와 암컷들을 확보하는 데 매우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치열한 싸움 끝에 결국 한 무리가 다른 무리를 제압하면서 서식지를 독차지하게 되고 두 집단은 하나로 통합됩니다. 그런데 현장을 관찰하던 연구자들은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패배한 원숭이들은 예전보다 적게 싸움을 벌이고 유순해진 반면, 승리한 원숭이들은 예전보다 더 포악한 행동을 나타냈기 때문이죠.

연구자들은 양측 원숭이들을 포획해서 호르몬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조사해 봤습니다. 그 결과, 승리한 원숭이들에게서는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게 상승했지만, 패배한 원숭이에게서는 수치가 떨어졌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연구자들은 서식 환경이 갑작스럽게 개선(예 : 서식지를 독차지)되면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촉진되고, 분비된 테스토스테론이 원숭이로 하여금 공격적으로 행동하는 경향을 강화하게 만든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동물들만 그런 게 아니라 기업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상황이나 환경이 열악해지면 매우 보수적으로 변하고, 내외부 환경이 좋아지면 상당히 공격적인 의사결정을 내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예가 ‘엔론’입니다. 엔론은 한때 미국에서 일곱 번째로 큰 회사이고 가장 입사하고 싶은 회사 중 하나로 이름을 날렸던 곳이었지만, 알다시피 분식회계 스캔들로 하루아침에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회사가 잘 나가다보니 경영진들은 자신감에 차서 보다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갔습니다. 이러한 공격성은 공격적인 경영을 더욱 강화하는 '포지티브 피드백' 현상을 보였습니다. 회사의 공격적인 경영 방식은 공격적인 성향의 직원들이 더 많이 끌어들이기 때문입니다.

이때문에 전체적으로 엔론의 조직문화가 상당히 공격적으로 '유지'된 탓에 분식회계 쯤이야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저질러 버린 겁니다. 엔론이 몰락하기 바로 직전에 호르몬 수치를 재봤다면, 아마 구성원 전체의 테스토스테론가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었을지 모릅니다.

테스토스테론은 남성호르몬이지만 여성들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직까지는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자들이 대부분 남성들이죠. 그렇기 때문에 (환원주의적 생각이지만) 구성원 각자의 테스토스테론 상승은 조직의 문화와 의사결정의 성향 등을 공격적으로 변모시키는 중요한 인자(因子)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배고픈 새들은 보수적으로 행동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기업 역시 어려움에 빠지게 되면 보수적으로 변합니다. 이런 상황을 역발상적으로 타파하겠다는 취지로 '공격경영'이란 기치를 내걸기도 합니다. 하지만 내용을 살펴보면 전혀 공격적이지 않고 상당히 보수적인 관점에서 급조된 전략이라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 이유는 열악한 상황과 환경이 조직 구성원 전체의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떨어뜨리는 바람에 보신주의와 무력감이 조직을 장악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세워진 전략들은 말만 공격경영입니다. 그저 기존에 해왔던 방식을 '좀더 열심히 하자'라는 식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나빠진 환경을 타개하기 위해 '진짜 공격경영'을 성공시키려면, 전략보다는 일단 구성원들이 활력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무력감을 탈피하고 동기부여가 되어야 좋은 전략이 나오고 실행력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테스토스테론이란 호르몬은 공격성을 부추기기도 하지만, 동시에 자만감에 빠지도록 만들기도 합니다. 역사를 호령했던 수많은 강대국이 몰락한 근본적인 이유는 외부적인 요인이 아니라 내부적인 ‘나태함’ 때문이었습니다. 기원전 3천년 당시 이집트는 사방 600마일에 이르는 초강대국이었습니다.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풍요롭고 호화로운 생활을 누렸지요. 하지만 풍요는 안정을, 안정은 나태를 낳았으며, 미개한 민족이라 무시해 온 힉소스인들에게 멸망당하고 말았습니다.

우리는 성공을 경계해야 합니다. 조직이 잘 나갈 때 공격적으로 과감하게 내리는 의사결정이 자칫 여러분의 기업을 몰락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호르몬 변화를 주시하세요.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반응형

'[경영] 컨텐츠 > 경영전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쏘고 나서 조준하라  (4) 2011.01.13
'신성한 암소'를 쫓아내라  (6) 2011.01.11
변화의 불씨를 살려라  (0) 2011.01.03
아바타가 주인을 조종한다고?  (0) 2010.12.30
'환원주의'의 늪에 빠졌나요?  (0) 2010.12.24

Comments

반응형

2009년 12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제가 구독하는 RSS 피드에서 찾은 흥미롭고 유용한 글을 링크합니다. 2009년의 마지막 포스팅이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어떤 아이디어가 성공하느냐 마느냐는 그 아이디어가 무엇이냐가 아니라, 그 아이디어를 '어떻게' 말하느냐에 달렸다는. http://bit.ly/7iTHGk

(기사 중 일부)
One recent study in our research group focused on executives attending a 1-week intensive executive education class, where the final project in the class was pitching a business plan. We outfitted these executives with sociometers - specially designed digital badges to measure social signals such as tone of voice, proximity to others, energy level, and more. When the executives wore these sociometers at a mixer on the first evening of the week-long course, their social styles at the mixer were predictive of how well their teams' business plans would be perceived one week later at the end of the course.



2009년 인류가 겪은 10대 재난은 무엇일까요?



미군 중 여군의 비율은 15%나 된다는. 미군 여군에 대해 우리가 잘 모르는 것들은?



당신은 일주일에 몇 시간이나 온라인에 접속합니까? 이런 질문은 바보스럽다는. http://bit.ly/7cOJ9K



자동차끼리 서로 SMS를 주고 받게 하는 재미있는 서비스. 자동차 운전할 때 조심해야겠는 걸요. http://bit.ly/8tZcBP



기술의 압박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법. 역시 Autonomy가 가장 중요! http://bit.ly/6d6eRl



두뇌 건강을 위해서는 닌텐도 위나 스도쿠를 하는 것보다, 자원봉사를 하는 것이 더 낫다는 연구. http://bit.ly/57YQEM



개(dog) 중에서 가장 똑똑한 개는 어떤 품종일까요? http://bit.ly/8clFAT



환자가 자신의 병을 어떻게 인식하느냐가 수술 후 회복 속도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가능한 한 긍정적으로 인식? http://bit.ly/7FZZmp



'루저'에게 표를 던진 유권자들의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 중 하나) 수치가 떨어졌다는... http://bit.ly/7m1gnA9



우리가 얼마나 작은 행성에 사는지 보여주는 환상적인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17jymDn0W6U&feature=player_embedded



댐 건설과 이상기후가 상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 4대강 정비가 기후에 미칠 영향은 어떨까요? http://bit.ly/5YrOJu



소비자가 선택할 품목 갯수를 줄여주는 전략이 먹힐지도 모른다는. 애플 앱스토어를 예로 들고 있는 글. http://bit.ly/6ZoQw0



회사가 이런 선물을 해주면 좋을까요, 아니면 '돈으로 주지?'란 마음이 들까요? http://bit.ly/5OjTqW



반응형

Comments

반응형
2009년 12월 9일, RSS 피드에서 읽은 재미있고 유용한 글입니다. 



'나는 우리 회사의 보틀넥인가?'를 스스로 평가해 보는 퀴즈.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http://bit.ly/6utLoz


카페인은 술을 절대 깨게 만들지 않는다는... 오히려 술이 깼다고 굳게 믿게 만들어서 위험하다는... http://bit.ly/6jtUvT


여자들에게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을 주입하면 공격적이 되지 않고, 관대해지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http://bit.ly/7XRU8I


허블 망원경이 찍은 우주 사진을 보세요. 참 아름답습니다. 저 속에 우리 같은 지적 생명체가 있겠죠? http://bit.ly/8gPaH3


여러분이 Seller 입장이라면, 협상할 때는 높은 가격에서, 경매를 할 때는 낮은 가격으로 시작하라는... http://bit.ly/5iz58F


너무 섹시한 것만 좋아하면 종의 미래가 위협 받을지도 모른다는... 초파리 실험 결과... http://bit.ly/5iNnKW


몸에 좋은 음식만 먹다가 오히려 비만에 걸릴 수도 있다는... http://www.utne.com/Science-Technology/Fad-Diets-Contribute-to-Obesity.aspx


여러분은 어떤 소리를 듣고 잠에서 잘 깨는지요? 남자와 여자가 서로 차이가 있답니다. http://bit.ly/73aWEq


0.05초만 사진을 보여줘도 사진 속 남자의 성적 취향을 60% 정도 알아맞힌다는 연구... http://bit.ly/5l4vFb


소셜 미디어가 과연 가치가 있는지 냉철하게 판단해 보라는... http://bit.ly/7mTnkX


사람들이 넘쳐나는 정보의 홍수(오버로드)에 별로 신경쓰지 않는 이유는 뭘까요? http://bit.ly/4EKoxk

반응형

Comments

  1. Favicon of http://SPRINGDAD.TISTORY.COM BlogIcon 춘부장 2009.12.10 06:01

    7/10 그나마 최저질은 아니라서 다행이군요. ㅋ

    perm. |  mod/del. |  reply.

아름다움은 권력이다?   

2009. 11. 16. 22:35
반응형

아름다움[美]에 관한 연구 결과를 트위터 스타일로 짧게 요약해서 올려 봅니다. '아름다움은 능력이다'라는 씁쓸하면서도 부정하기 어려운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1300명의 남녀를 인터뷰한 결과, 여자가 매력적이면 남편은 교육을 많이 받고 부자였다. 반면 남자가 매력적이면 아내들의 교육수준은 낮았다"는... 뭘 의미할까요?

"미녀와 대화를 5분간만 나누면 테스토스테론이 30퍼센트 증가한다"는... 그래서 미녀 주변의 남자들은 거들먹거리는 경향이 큰지도...

"가슴확대수술을 받은 3521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수술 이후의 사망률이 현저히 높아졌고 자살률도 세 배 이상 늘었다"는....아름다움이 오히려 삶을 우울하게 만드는 걸까?

"예쁘면 다 착하다" - 기원전 600년 여류시인 사포의 말. '예쁘면 다 용서된다'는 말과 상통하는, 일종의 반어법 표현.

"사진을 보여주지 않고 작문 채점을 진행했다. 그 다음엔 사진을 보여 주고 채점했는데, 인물이 예쁠 경우 평균 1.5점 올라가고, 못생긴 사진일 경우 2.7점이 내려갔다"는... 아름다움도 재능이라는 연구자들의 씁쓸한 결론.

"남자들이 얼음물에 손을 넣고 참는 실험에서 예쁜 여자가 연구원일 때 두 배 정도 오래 참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미인은 천연진통제?

"남자들에게 여자들이 3일동안 입었던 티셔츠를 주고 냄새를 맡게 하고 좋은 냄새가 나는 티셔츠를 고르라고 했다. 고른 티셔츠는 거의 얼굴이 아름다운 여자들의 것이었다"는... 남자는 코로 여자의 아름다움을 느끼는 걸까?

"인간에 의해 키워진 수컷 침팬지는 암컷 침팬지보다는 벌거벗은 인간 여자의 사진을 보고 성적으로 흥분한다"는.... 성적 취향도 어린 시절에 각인되는 듯.

"머리카락이 계속 자라나는 영장류는 인간이 유일하다. 머리카락은 성적 치장의 도구가 되었다"는... 신이 본다면 인간은 참 재미있는 동물.

"캐나다 학자들은 의회선거에 입후보한 사람들의 매력을 3등급으로 나눴는데, 선거 후에 잘생긴 후보들이 그렇지 않은 후보들보다 3배나 더 많은 표를 얻었음을 밝혔다"는... 정치도 잘생긴 사람이 잘하는 걸까?

"남자들 중 가장 아름다운 3분의 1은 평균보다 5% 많은 돈을 벌고, 여자들의 경우엔 4% 많은 돈을 받는다. 반면, 못생긴 남자들은 평균보다 10% 적은 돈을 받고, 못생긴 여자들은 5% 적은 돈을 번다"는... 아름다운은 일종의 '보너스' 같은 것?

"어린 아이들에게 편안한 목소리를 들려주면 아름다운 사진을 바라보고, 불편한 목소리를 들려주니 못생긴 얼굴의 사진을 바라본다"는... 어릴 때부터 아름다움에 눈을 뜬다는 걸까?

"잠시 사무실에서 기다리도록 하는 실험을 진행해 보니, 미인들은 평균 3분 20초만에 비서에게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냐'며 연락했다. 반면, 평범한 외모의 사람들은 평균 9분을 기다렸다"는... 미인들이 더 자신감이 넘친다는 의미.

"두 사람이 좁은 인도에서 마주칠 때, 얼굴이 잘 생기거나 예쁜 사람이 양보를 받는 경우가 많다"는... 아름다움은 천부적인 권력일까?

"20명의 팝 아티스트들이 연주하는 동영상을 보여주고 평가하게 했다. 놀랍게도 가장 잘 생긴 아티스트가 최고의 뮤지션으로 평가 받았다"는... 비주얼의 시대이므로 음악적 능력도 얼굴에 의해 좌우되는 게 당연한지도...



반응형

Comments

  1. cuverin 2009.11.17 16:29

    음....줄줄히 맞는말이네요.....대중은 무식하다는...유식한척해도 어려운말만 쓰는거지 결국엔 무식하다는...나도 무식하고....더구나 잘생기지도 않았고...흑흑...난 아마 안될거야....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11.17 22:19 신고

      인간이 아름다움을 좇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죠. 너무 지나쳐선 안 되지만요. ^^

  2. 김태경 2009.12.17 14:48

    매번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