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빙하우스 착시(Ebbinghaus Illusion)’이란 말을 들어본 적이 있나요? 이것은 동일한 크기의 원이라 해도 주변을 둘러싼 다른 원의 크기에 따라 그 크기가 다르게 느껴지는 착시 현상을 말합니다. 아래의 그림을 보면 이 착시가 무엇인지 바로 알 수 있을 겁니다. 보다시피 두 개의 회색 원의 크기는 동일한데도 왼쪽의 원이 더 크게 눈으로 인식되죠.





퍼듀 대학교의 심리학자 제시카 위트(Jessica K. Witt)와 동료 연구자들은 에빙하우스 착시를 통해 목표의 크기를 다르게 인식하도록 조작하면 성과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궁금해 했습니다. 홈런을 친 야구선수들이 평소보다 공이 크게 보였다는 말을 하는 것처럼, 실제보다 목표물을 크게 인식하면 성과가 좋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크기보다 과장되어 인식하면 오히려 목표를 정확히 조준하지 못해서 성과가 나빠질 가능성도 충분했습니다. 실험을 통해야만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가 있겠죠.


위트는 직경 5 cm(정확히는 5.08 cm)의 구멍을 만들어 놓고 그 위에 바닥을 비추는 프로젝터를 설치하여 에빙하우스 착시를 구현했습니다. 위트는 36명의 참가자들에게 구멍 주위를 직경 3.08 cm짜리 원 11개를 비추는 경우와, 직경 28 cm짜리 원 5개를 비추는 경우를 보여주고 각각 구멍의 크기가 어느 정도일지 가늠해보도록 했습니다. 참가자들은 구멍이 큰 원들 주위에 있을 때보다 작은 원들 주위에 있을 때 더 크게 인식함으로써 에빙하우스 착시를 경험하고 있음을 드러냈습니다.


위트는 참가자들에게 10개의 공을 주고 구멍에서 3.5 m 떨어진 곳에서 퍼팅하여 구멍 안으로 가능한 한 많은 공을 집어넣어 보라고 지시했습니다. 그 결과가 바로 다음과 같은 그래프로 나타났습니다. 보다시피 구멍이 작은 원들 주위에 있을 때의 성과가 큰 원들 주위에 있을 때보다 더 좋았습니다.


출처: 아래 명기한 논문


이 결과는 목표의 크기를 실제보다 크게 인식할 경우 자신감이 높아지고 그에 따라 성과도 좋아진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홈런 친 타자가 공이 수박만큼 크게 보였다고 말하는 것이 거짓말이 아님을 짐작케 합니다. 그런데, 위트의 실험은 우리가 평소 ‘착시나 편향에 휘둘리지 마라’고 조언하는 것을 무색하게 만드는 결과입니다. 오히려 목표물이 눈에 크게 들어온다는 ‘긍정적인 착각’을 해야 성과가 나아진다고 말하기 때문이죠. 축구, 농구, 야구, 골프 등 물리적인 목표물이 있는 스포츠에만 해당되는 것인지, 아니면 이를 일반화하여 과장된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는 것이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된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인지 아직은 쉽사리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목표물이 크게 보인다’ 혹은 ‘목표가 멀지 않았다’라는 약간의 긍정적인 마인드가 나쁠 것은 없다고 보는 게 좋겠죠. 홈런을 치려면 일부러 공이 수박처럼 크게 보인다고 자기암시를 하는 게 나을 수 있습니다. 물론 현실을 무시한 지나친 자신감은 독이지만요.



(*참고논문)

Witt, J. K., Linkenauger, S. A., & Proffitt, D. R. (2012). Get me out of this slump! Visual illusions improve sports performance. Psychological Science, 23(4), 397-399.



Comments


여러분은 누군가를 평가할 때 객관적이라고 생각합니까? 그 사람의 배경에 좌우되지 않고 오로지 그 사람 자체만을 보고 올바르고 공정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자신합니까? 여러분의 경험(남을 평가해 본 연륜)이 다른 사람에 대한 평가의 정확성을 높여준다고 생각합니까?

만일 이 질문에 '그렇다'라고 한번 이상 대답했다면, 다른 사람을 평가하는 능력에 대한 자신감이 과연 타당한지 스스로를 한번쯤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다음의 그림을 본 적이 있나요? 여기서 A와 B의 색깔(글자색이 아니라 네모칸 안의 색깔)은 서로 다를까요, 아니면 같을까요? 아마 이 그림을 처음 봤다면 "당연히 다르다. A가 B보다 더 어둡다"라고 대답할 겁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A와 B의 색깔은 똑같습니다. 저도 처음엔 "말도 안돼!"라고 생각했답니다. 믿기지 않으면 그림 편집 프로그램을 써서 A와 B의 색깔을 스포이드로 찍어보면 칼라코드 값이 같음을 발견할 겁니다. 

색깔이 같은데도, 우리 눈에는 둘이 다른 색깔로 보일까요? 그 이유는 우리의 눈이 실체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기엔 취약한 감각기관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물에 대한 우리의 인식은 대상을 둘러싼 배경에 의해 쉽게 좌우되고 맙니다. 대상과 배경을 따로 떼어놓고 평가하는 데에 우리의 눈은 젬병이라는 의미죠.

A와 B는 서로 다른 배경 하에 있습니다. A는 밝은 배경 하에, B는 원기둥 아래라는 어두운 배경에 둘러쌓였습니다. 그래서 A는 실제보다 더 어둡게 보이고, B는 실제보다 더 밝게 보이죠. 각각을 둘러싼 배경을 지워보면 A와 B가 같은 색깔임을 금세 알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을 평가하는 일도 우리의 눈처럼 취약하지는 않을까요? 그 사람의 배경에 의해 쉽게 좌우되지 않을까요? 그 사람의 학력, 외모, 직업, 가족이나 친구와 같은 배경에 휘둘리지 않을 수 있을까요? 배경이 좋으면 실제보다 더 높은 평가를, 배경이 그저 그러면 실제보다 야박하게 평가하지 않는다고 단언할 수 있을까요?

사람을 평가하는 일은 그래서 어렵습니다. 쉽게 자신의 평가를 신뢰할 일도 아닙니다. 다른 사람을 올바르게 평가하려면 평가의 부정확함을 인지하고 수용하는 것이 오히려 중요합니다. 자신이 '들이대는' 평가의 잣대와 선입견이 평가 결과를 왜곡할지 모른다는 불완전성을 수용해야만 단정 짓고 낙인 찍듯이 남을 평가하는 오류를 벗어날 수 있습니다.

오늘 누군가를 평가내려야 한다면, '눈의 착각'과 같은 '평가의 착각'에 대해 생각해보기 바랍니다. 당신도 착각에 빠질 수 있으니까요. (오늘은 달리는 KTX에서 간단하게 포스팅합니다. ^^)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아래 그림 클릭!) 
                                 
inFuture 앱 다운로드 받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xenerdo.com BlogIcon 제너두 2010.06.16 14:11

    객관적인 평가를 한다는건 더 어려운 일인듯 합니다.
    흔히 얘기하는 넌 찍혔다!! 라는 얘기 하나면 착각도 필요없겠죠..ㅎ
    The end...라 할까요?ㅎ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