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는 아는 것이 독(毒)이다   

2013. 1. 2. 09:48


'아는 것은 힘'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우리는 어떤 사안에 대한 정보가 많으면 많을수록 뛰어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곤 합니다. 결정을 내리기 전에 다양한 소스에서 가능한 한 많은 데이터와 정보를 수집하는 능력이 일을 잘하기 위해 필요한 역량 중 하나로 여겨질 정도입니다.


그러나 정보의 양과 질에 집착하거나 부족함을 느껴 더 많은 정보를 찾아야겠다는 생각에 사로잡히는 순간 올바른 의사결정이 어려워진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합니다. 스탠포드 대학교의 심리학자 앤소니 바스탈디(Anthony Bastardi)는 일부러 한 가지 정보를 모호하게 만들어 그 정보에 집착하게 만들면 의사결정의 질이 나빠진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바스탈디는 참가자들을 둘로 나눠 첫 번째 그룹에게 대출심사자의 입장이 되어 누군가의 대출 신청건을 심사하는 상황을 상상하라고 요청했습니다. 막 대학교를 졸업한 신청자는 안정적이고 고소득의 직업을 취득했으며 과거의 신용 이력도 괜찮아서 충분히 대출 받을 자격이 됐습니다. 하지만 최근 3개월 동안의 신용 상태를 살펴보니 카드 회사에 5천 달러의 카드값이 연체되어 있다는 게 문제였죠. 첫 번째 그룹의 참가자들 71퍼센트가 대출 신청을 기각했습니다.


두 번째 그룹의 참가자들에게도 똑같은 이야기를 전했지만 한 가지만 달랐습니다. 대출 신청자의 카드빚이 5천 달러인지 2만5천 달러인지 모른다는 것이었죠. 두 번째 그룹의 참가자들은 대출 승인 혹은 기각 결정을 바로 내릴 수도 있었고 대출 신청자가 얼마를 빚지고 있는지 확실하고 충분한 정보를 얻기 전까지 결정을 연기할 수도 있었습니다. 예상했겠지만, 카드빚 액수를 모호하게 전달 받은 두 번째 그룹의 참가자들 75퍼센트가 결정을 미뤘고 23퍼센트만이 대출 신청을 기각했죠.


그 후, 바스탈디는 두 번째 그룹에게 대출 신청자의 카드 연체액이 5천 달러라고 밝혔습니다. 그런 다음 다시 대출 승인/기각 여부를 결정하라고 요청했죠. 이렇게 되면 첫 번째 그룹이나 두 번째 그룹이나 모두 대출 신청자에 대해 동일한 정보를 갖게 되므로 두 그룹의 대출 승인률이 비슷하게 나와야 하겠죠. 하지만 그렇지 않았습니다. 두 번째 그룹 참가자들은 21퍼센트만이 대출 신청을 기각했죠(첫 번째 그룹은 71퍼센트가 기각). 즉 더 많이 대출을 승인해줬습니다.


왜 이런 일이 발생한 걸까요? 이는 두 번째 그룹의 참가자들이 처음에는 모호했지만 나중에 확실해진 정보에 의해 '휘둘렸다'는 증거입니다. 즉 그 확실해진 정보에 지나친 가중치를 부여하는 바람에 대출 신청자의 신용 상태를 올바로 평가하기 힘들어지는 것이죠. 누락되거나 모호한 정보가 발견되거나 확실해지면 의사결정의 질이 오히려 떨어진다는 사실은 정보의 양과 질을 추구하는 자세를 긍정적으로만 보기 어렵게 만듭니다. 정보를 찾기 위해 '기다렸다'는 것 자체가 찾아낸 정보의 가중치를 필요 이상으로 높이기 때문이죠. 바스탈디는 대출 심사 실험 이외에 다양한 상황에서 비슷한 조건으로 실험하여 이를 증명했습니다.


뭔가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아직 몇 가지 정보가 모호하여 결정을 미루고 있다면 나중에 알게 될 그 정보로 인해 오히려 나쁜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점을 필히 경계하기 바랍니다. 개인적인 결정이나 조직에서의 전략적 결정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아는 것이 힘이 아니라, 때론 아는 것이 독일 수 있으니까요.



(*참고논문)

Anthony Bastardi, Eldar Shafir(1998), On the pursuit and misuse of useless information,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Vol. 75(1)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zoskek 2013.01.02 18:47

    오늘도 흥미로운 포스트 감사합니다.
    그런데 이 경우에는 '아는 것이 독'이라기보다는...어떤 정보나 지식을 습득하는데 들인 본인의 투자 노력/시간을 과대평가하는 게 문제인 것 같네요. 대출신청자의 연체금액을 알고 있던 전자 그룹이나 후자 그룹이나 정보가 주어진 시간 프레임의 차이는 있지만, 결국 주어진 정보의 내용은 똑 같으니까요. 다단계나 사이비 종교에 빠지는 사람들의 특성이 바로 자기에게 주어진 정보 (그것이 금전적 이득에 관한 것이든 영성에 관한 것이든)가 '특별'나다고 믿는 바람에 심각한 판단적 오류에 빠지곤 하는데 그것과 비슷한 현상인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3.01.10 16:29 신고

      노력을 많이 들여 얻어진 정보가 가치 있다고 믿는 경향을 조심해야 한다는 의미로 보시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