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광고 배너를 한번씩만 클릭해 주시면 글을 쓰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사마실 수 있으니까요. ^^)



2017년 6월 30일(금) 유정식의 경영일기 


“고민이 아닌 걸 고민하시는 것 같은데요?”

내가 이렇게 단적으로 말하니 시나리오 플래닝 워크숍에 참석한 상대방은 상당히 당황한 눈빛이었다. 고민이 맞는데 고민이 아니라니까 약간은 화가 섞인 표정으로 상대방은 물었다. “왜 그렇게 보시나요?” 나는 그에게 이렇게 말했다. “확실한 걸 두고 고민하시니까요. 확실하게 미래에 생길 것들을 왜 고민하시죠? 그것에 맞서든지 아니면 피하든지 하면 되는 거 아닌가요? 확실하게 발생할 것들을 두고 ‘어쩌지’ 하면서 발을 동동 구르는 것은 고민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오후에 비가 올 것이 거의 100퍼센트에 가깝다는 일기예보를 들었고 하늘에 먹구름이 잔뜩 끼어 있는데 업무상 중요한 미팅 때문에 외출해야 한다고 해보자. 게다가 집에는 찢어진 우산 밖에 없어서 그걸 들고 나가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때 ‘비가 온다는데 제대로 된 우산은 없고, 이것 참 고민이네.’라는 생각이 머리 속에 떠오를 텐데, 사실 이것은 고민이 아니다. 일기예보가 틀리지 않는 한(틀리기를 바라겠지만) 비가 ‘확실히’ 오는 상황이고, 집에 찢어진 우산 밖에 없는 것도 ‘확실한’ 조건이다. 이렇게 확실한 상황을 두고서 ’이를 어쩌지…’하는 걱정은 고민이 아니다. 오히려 불확실성이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바로 대책을 마련하면 될 일이다. 아직 시간이 남았고 당장 비가 오지는 않으니 얼른 가게에 가서 중요한 미팅에 어울릴 만한 우산을 사오면 되지 않겠는가? 사러 가는 게 귀찮다거나 누가 우산을 사다주면 좋겠는데 그렇지 않아서 고민이라는 소리는 진짜 고민이 아닌 걸 두고 고민인 줄 착각하는 것이다.




3년 후 대학입시에서 내신 비중이 더 높아질 거라고 예고됐다고 하자. 내신이 약한 학생은 이러한 확실한 상황이 고민이 될 법도 하겠지만 역시나 고민할 타이밍이 아니다. 내신 강화를 위해 3년 동안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계획을 세울 시간이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정부의 규제 강화로 사업의 축소가 불가피해진 상황 역시 불확실한 조건이 아니므로 엄밀히 말해 고민의 대상이 아니다. 사업 축소로 인해 발생할 이후의 불확실성에 대해서만 고민하면 되는 것이다.


고민이 아닌 걸 고민하는 두 번째 경우는 ‘내가 컨트롤할 수 있는 것’을 고민이라고 착각하는 것이다. 유학을 가고 싶지만 돈이 궁핍한 상황이라고 하자. 돈이 없어서 유학 가고픈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은 충분한 걱정거리이긴 하지만 ‘돈이 없다’라는 조건은 고민의 대상이 아니다. 돈의 유무는 ‘내가 컨트롤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솔직히 말해서 무슨 일이든 해서 돈을 마련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스스로 벌 수도 있고 부모님께 손을 벌릴 수도 있다. 이렇게 말하면 “돈을 벌고 싶어도 제 능력으로 잘 안 돼요. 부모님도 돈이 별로 없고요. 그러니까 고민이에요.”라고 반박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본인의 능력이 없다는 것, 부모님도 돈이 충분치 않다는 것은 위에서 언급했던 ‘확실한 상황’이지 않은가? 그렇기 때문에 이 역시 고민이 아닌 것이다. 미안한 말이지만 고민하지 말고 유학을 깨끗이 포기하는 게 답이다. 


기업의 경우, 해외 이머징 마켓에 진출하려는데 현지에 능통한 인력이 없어 고민이라고 말할 때도 역시나 고민이 아니다. ‘인력 확보’는 외부 인력을 영입하든 아니면 현지 기업과 제휴하든지 해서 어떻게든 컨트롤할 수 있는 상황이니까 말이다. 그게 상당히 어렵다고? 그렇다면 역시나 확실한 조건이니 이머징 마켓에 눈 돌리지 말고 기존 시장에나 집중하면 될 일이다.




고민이 아닌 걸 고민하는 세 번째 경우는 중요도가 떨어지는 것 혹은 지엽적인 것을 가지고 ‘할까 말까’를 고민하는 것이다. 위에서 예로 들었던 상황,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에 중요한 미팅을 앞두고 있는데 우산이 없는 상황을 떠올려 보라. 이 상황에서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은 바로 그 ‘중요한 미팅’이지 제대로 된 우산이 없다는 지엽적인 것이 아니다. 중요한 미팅의 결과에 따라 어떻게 대처할지를 고민해야 할 시기에 ‘우산이 없어서 어떻게 해’라는 고민은 ‘중요한 미팅에 나가고 싶지 않아’라는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그 일을 하고는 싶은데 만약 이렇게 되면 어떻게 하지? 그래서 하고 싶지 않아.”라는 식으로 말하는 이들이 많은데, 여기에서 ‘이렇게 되면’이라는 말의 내용을 들여다 보면 진짜로 이 사람이 그 일을 하고 싶기는 한 것인지 의심이 드는 때가 잦다. 목표가 뚜렷하고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는 의지가 강하다면 그런 지엽적인 것들은 그냥 안고 가야 하지 않을까? 지엽적인 것 때문에 못하겠다는 사람은 목표 달성을 위해 아무런 노력을 기울이고 싶지 않거나 누가 떡 하니 갖다 줬으면 좋겠다는 심보와 하나도 다를 바 없다.




정리해 보자. 지금 무언가 고민이 있다면, 불확실한 상황을 고민하고 있는지, ‘내가 컨트롤하기 힘든 것’을 고민하고 있는지, 진짜로 중요한 것을 고민하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보라. 만약 이 세 가지 질문에 ‘아니오’가 하나라도 있다면, 그 고민은 고민이 아니다. 깨끗이 접든지, 아니면 머리를 싸맬 시간에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게 생산적이다.


“OO에 새로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생겼다는데 한번 가볼래요?”

내가 묻자 H군이 이렇게 답했다.

“좋아요. 하지만 맛없으면 어떻게 하죠? 그건 진짜로 불확실한 상황이고, 내가 컨트롤할 수도 없고, 자고로 레스토랑은 맛이 정말로 중요한 요소인데 말이에요. 이런 건 고민 맞죠?”

무엇이든 잘 배우는 H군이다. 대견하다.


---------



이번 7월 21일에 열리는 시나리오 플래닝 실무자 과정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5시간 동안 시나리오 플래닝을 학습하고 실습하면서 무엇이 진짜 고민인지 어떻게 파악해야 하는지, 그리고 그 고민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체득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교육 안내는 여기를 클릭하면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