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기업들을 대상으로 직무만족도를 조사하면 항상 비슷한 패턴이 발견됩니다. 입사한 지 얼마 안 되는 사원급들의 직무만족도는 비교적 높은데, 대리나 과장과 같은 중간 직급이 되면 직무만족도가 가장 낮고, 다시 차장 고참이나 부장이 되면 직무만족도가 오르는 현상이 여지없이 나타나곤 합니다. 연령대로 보면 30대에서 40대 초반 직원들의 직무만족도는 가장 낮고, 40대 중후반부터 50대 직원들의 직무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높은 모습이 보여지죠. 아마 여러분의 조직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출처: www.businessnlpacademy.co.uk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날까요? 왜 조직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인 30대~40대 초반의 직원들이 자신의 직무에 가장 만족하지 못하는 걸까요? 네덜란드 흐로닝언 대학교의 하네스 자허(Hannes Zacher)와 동료 연구자들은 이러한 직무만족도 패턴이 나타난다는 걸 여러 학자들이나 기업에서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음에도 그 이유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의아해 했습니다. 그래서 자허는 현장으로부터 증거를 수집하여 연령대에 따라 어떤 요소가 직무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기로 했죠.


그는 ‘시간적 압박’, ‘업무와 가정생활 간의 충돌’, ‘동료들의 지원’이 가 직무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고 가설을 수립한 후에 호주의 건설업체에 근무하는 771명의 블루칼라 및 화이트칼라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습니다. 설문조사 대상자들은 17세에서 74세의 연령 분포를 보였고, 평균 연령은 35.9세였죠. 조사 결과, 역시나 중간 연령대(2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 직원들의 직무만족도가 가장 낮았고 ‘감정적 고갈 상태’가 가장 높았죠. 



출처: 아래에 명기한 논문



통계 분석을 통해 자허는 중간 연령대 직원들의 직무만족도가 떨어지는 현상(그리고 감정적 고갈이 높아지는 현상)은 시간적인 압박을 강하게 느끼고 동료들로부터도 도움을 적게 받는다는 인식에서 기인한다는 점을 밝혔습니다. 화이트칼라이든 블루칼라이든 마찬가지였습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업무와 가정생활 간의 충돌’과 직무만족도 사이의 연관성은 발견되지 않았죠. 육아, 교육, 부모 부양 등 가정 내에서의 책임감이 과중해지는 연령대라서 직무만족도가 낮아진다고는 볼 수 없다는 뜻이죠.


자허는 이 연구를 통해 20대말에서 40대초에 이르는 직원들이 조직의 주축을 이루는 만큼 그들에게 시간적 압박을 덜 느낄 수 있도록 시간관리의 기법을 교육할 것을 제안합니다. 또한 그 직원들이 동료들로부터 지원 받지 못한다는 느낌이 가장 클 때이기 때문에 그들이 동료들과 자연스럽게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야 한다고도 조언합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그램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는 각 기업의 숙제이겠지요.


회사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중간 연령대 직원들이 조직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테니, 그들의 직무만족도를 낮추는 요소가 무엇인지, 직무만족에 있어서 그들이 어떤 요소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지를 면밀하게 살피는 것이 ‘좋은 인재’의 유지에 필수적인 조치가 아닐까요? 



(*참고논문)

Zacher, H., Jimmieson, N. L., & Bordia, P. (2014). Time Pressure and Coworker Support Mediate the Curvilinear Relationship Between Age and Occupational Well-Being. Journal of occupational health psychol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