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루어진 여러 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지능이 낮은 사람일수록 다른 사람들 덜 신뢰하고, 다른 사람의 행동과 의도를 감지하는 능력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지능과 편견 사이에도 어떤 관계가 존재하지 않을까요? 그도 그럴것이 지능검사의 특정영역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사람일수록 인종차별주의적이고 동성애에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가 나온 바 있습니다.


브록 대학교의 고든 호드슨(Gordon Hodson)은 이런 결과를 토대로 소위 '우익의 이데올로기(보수적이고 권위주의적인)'가 인지능력(cognitive ability)과 편견 사이의 관계에 연관되어 있다는 가설을 수립했습니다. 자세히 말해, 인지능력이 낮을수록 우파적 성향이 크게 나타나고 우파적 성향이 클수록 외집단(out-group)에 대한 편견적인 태도가 강하게 나타난다고 가정했던 것입니다.



출처: http://www.blue-point-trading.com/



호드슨은 가설을 입증하기 위해 영국에서 1958년과 1970년에 태어난 사람들을 대상으로 장기적으로 실시됐던 연구 결과를 분석했습니다. 자료에 포함된 수천 명의 사람들은 10세 혹은 11세 때 인지능력을 평가 받고 30세 혹은 33세 때 보수적 성향과 인종차별성 등을 측정 받았기에 호드슨이 자신의 가설을 증명하는 데 적합한 데이터를 제공했죠.


통계 분석 결과, 어렸을 때(10세 혹은 11세) 낮은 인지능력을 기록했던 사람들이 성인으로 자라나서는 보수적인 이데올로기 성향을 보였고, 보수적인 이데올로기 성향이 클수록 인종차별적인 편견을 나타냈습니다. 인지능력이 낮을수록 편견적인 태도가 크게 나타난다는 결론이 도출되었고, 그 둘 사이의 상관관계는 보수적인 이데올로기를 통해 이루어진 것이었죠. 다시 말해, 인지능력이 낮은 사람이 보수적 이데올로기에 매력을 느낄 가능성이 크고, 보수적(우파적) 이데올로기에 의해 외집단에 대한 편견을 강화시킬 가능성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죠.


호드슨은 확인을 위해서 미국 대학생 254명을 대상으로 동성애에 대한 편견 정도를 측정하고, 권위에 대한 복종과 일탈적인 것들에 대한 공격성 등을 평가함으로써 우파적 성향을 측정했습니다. 역시 결과는 동일하게 나타났습니다. 학생들의 '관념적인 추론 능력'이 낮을수록 우파적 성향과 편견이 높게 나타났던 것입니다(아래 그림 참조).



출처: 아래 명기한 논문

 


호드슨은 인지능력이 편견의 정도를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좋은 지표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결론을 곡해하여 보수적 성향을 가진 사람은 무조건 '멍청하다'라고 확대 해석하면 곤란합니다. 인과관계가 아닌 상관관계이며, 개인에 따라 이 상관관계에 해당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지능력, 보수적 성향, 그리고 편견. 이 세 가지 요소 사이에 뚜렷한 상관관계가 존재한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좋겠네요.


여러분은 얼마나 편견적입니까? 그런 편견을 가지게 된 이유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요?



(*참고논문)

Hodson, G., & Busseri, M. A. (2012). Bright Minds and Dark Attitudes Lower Cognitive Ability Predicts Greater Prejudice Through Right-Wing Ideology and Low Intergroup Contact. Psychological Science, 23(2), 187-195.